오므린 것들

 

                                                    유홍준

 

배추밭에는 배추가 배춧잎을 오므리고 있다

산비알에는 나뭇잎이 나뭇잎을 오므리고 있다

웅덩이에는 오리가 오리를 오므리고 있다

오므린 것들은 안타깝고 애처로워

나는 나를 오므린다

나는 나를 오므린다

내가 내 가슴을 오므릴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내가 내 입을 오므릴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담벼락 밑에는 노인들이 오므라져 있다

담벼락 밑에는 신발들이 오므라져 있다

오므린 것들은 죄를 짓지 않는다

숟가락은 제 몸을 오므려 밥을 뜨고

밥그릇은 제 몸을 오므려 밥을 받는다

오래 전 손가락이 오므라져 나는 죄 짓지 않은 적이 있다

 

 한 달 전에 자다가 손가락이 오므라져 잘 펴지지 않아 몇 번 깬 적이 있다. 겁이 덜컥 났다. 어디 몸에 탈이 났나 싶어서. 괜찮아진 지금 와 생각해보니 그때쯤 마음에 바람이 불어 무거운 유모차를 온종일 밀고 쏘다녀서 그랬나보다. 새벽에 아이랑 같이 일어나면 그대로 안고서 뒷산 둘레길도 왔다갔다 했으니. 내 목에 손을 두르고 몸을 오므린 아이를 안으려면 내 손도 꼭 오므려야 했다. 내리막길에서, 오르막길에서 유모차를 내 발걸음과 맞추려면 두 손을 꼭 오므려 유모차를 쥐어야 했다. 생각해보면, 딸아이랑 지내는 시간동안 내 두 손은 온종일 오므라져 있다. 밥하느라, 야채 써느라, 밥 먹이느라, 안느라, 작은 손 잡고 걸음마 연습하느라, 작디 작은 얼굴 어루만지느라...

 오므라진 내 손가락을 펴 보면 그 안이 참 따뜻하고 촉촉하다. 꼭 우리 아기 손처럼. 오늘 새벽, 자다가 눈을 떠보니 벽에 붙어 오므리고 자는 아이 곁에 내가 꼭 같은 모습으로 오므리고 자고 있다. 나를 꼭 닮은 아이를, 거꾸로 내가 점점 닮아가고 있다.

 나도 아이처럼 오므릴 수 있어서 좋다.

 

cc.png

 

매번 멋진 사진 올려주셔서, 이번엔 제가 한 번 올려봤습니다. 아가 돌 즈음에 찍은 사진인데, 다시 보니 참... 작네요, 아가 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08 [책읽는부모] [발표] 9월 책 읽는 부모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09-11 7130
2207 [요리] 옥수수국수는 별미 간식, 속 꽉 찬 오징어순대는 안주로 딱!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1 7444
2206 [가족] 명절 휴유증 ILLUON 2014-09-09 2941
2205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147
2204 [나들이] 음악영화 좋아한다면, 아이들과 같이간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5 4383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6395
2202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3040
2201 [선배맘에게물어봐] 묻고싶어요~~ [13] ILLUON 2014-09-03 3294
2200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3294
2199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6646
2198 [가족] 잠자리의 세상구경 [4] 겸뎅쓰마미 2014-09-02 3155
2197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5490
2196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3525
2195 [자유글] 풀기 어려운 육아 고민에 대처하는 엄마의 자세 [6] 윤영희 2014-08-30 3943
219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와의 편지쓰기, 덤으로 한글떼기 imagefile [2] pororo0308 2014-08-30 8808
2193 [책읽는부모] 가족과 이웃과 함께 느리게 살아가는 이야기 <슬로육아>후기 [1] blue13g 2014-08-29 3640
2192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4509
2191 [가족] 절대 모르는데 딱 알 것 같은... 겸뎅쓰마미 2014-08-29 2698
2190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3632
2189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95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