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0df8f4bfd6690791182baa6339766fd. » 아빠와 딸. 한겨레신문사 자료 사진.
30개월 딸아이를 두고 있는 엄마입니다.


저의 딸은 21개월까지 주변의 믿을만한 보모에게서 따뜻한 보살핌을 받았구요. 지난 1년 동안 휴직한 저와 함께 집에 있다 한달 전쯤 어린이집에 가게되었습니다. 어린이집을 간 후 3~4일은 칭얼대더니 곧잘 적응해서 어린이집 생활도 잘 하고 있다고 연락을 받고 있어요.


그런데 문제는 집에 있습니다.


30개월인데 요즘 어린이집에서 돌아오면 업어달라는 소리를 굉장히 많이하구요. 안아달라고도 하고 무언가를 요구하는 말이 굉장히 늘었어요.


그냥 그럴 때인가보다 생각하려해도 제 남편 때문에 그럴 수 없을 것 같아요.


아이가 일단 마음이 편해지면 아빠와 블럭쌓기나 인형놀이나 잡기놀이 등을 하면서 아주 즐겁게 잘 노는데요. 요즘은 마음이 불안해서 그런지 아침에 일어나서 아빠 얼굴이 보이면 고성을 지르고 울면서 제게 달려옵니다. 그리고 아빠에게 "저리가!"라고 여러번 소리를 질러요.


애 아빠는 늘 하던 대로 밝은 얼굴로 자상하게 대해주었는데도 아이가 자신을 거부한다며 삐쳐서 요즘 아이와 거의 놀아주지도 않습니다.


이해는 하지만 철없이 구는 남편도 얄밉고 아이가 왜 그러는지 어디가 불편하거나 아빠에 대한 안좋은 기억이 있는건 아닐지(제 생각에 그럴 일은 정말 없거든요. 아빠가 워낙 자상하고 성품이 온화하여 아이에게 화 한번 낸 일이 없어요) 아니면 아이가 워낙 예민해서 바뀐 상황을 잘 못 받아들이는 것인지 궁금해요.


비슷한 경험이 있으신 분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저의 아이는 소리에 굉장히 예민해서 택배 아저씨나 경비아저씨가 벨을 누르기만해도 거의 혼비백산해서 소리를 지르며 제 등에 업히며 빨리 업고 일어나라고 울며 고함을 지르거든요. 아이의 원래 기질이 예민해서 그런건지 좀 알고 싶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28 [자유글] '아이와 나를 살리는 시간, 15분' 서천석 박사님의 강의 movie [1] smnet97 2011-10-18 10638
627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900
626 [자유글] 당하는 입장의 놀이를 즐기는 아이 [2] konga 2011-10-13 4953
625 [자유글] 한겨레에서 본 <TV 보는 여자> imagefile [1] anna8078 2011-10-12 10407
624 [살림] 카드 연회비 줄이려면… image sano2 2011-10-12 10652
623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728
» [자유글] 자상한 아빠를 보면 기겁하며 거부하는 아이 imagefile suhee2k 2011-10-06 8602
621 [자유글] 희망찾기- 내 몸 안에서 희망 찾아요! _ 수수팥떡 생활단식 zeze75 2011-10-05 5176
620 [직장맘] 가을 소풍, 도시락 뭐 싸주세요? [1] yahori 2011-09-28 9629
619 [자유글] “좋은 양육은 건강한 부모의 마음에서 시작” imagefile babytree 2011-09-26 11776
618 [자유글] 유치원생에 쇠창살 체험…‘황당 경찰’ imagefile babytree 2011-09-22 10202
617 [자유글] 교과부, 원전주민 발암률 조사 은폐 의혹 babytree 2011-09-21 4698
616 [나들이] 제주올레 5개월만에 19코스 추가 imagefile babytree 2011-09-21 15050
615 [자유글] 초등생 위치확인, 휴대전화 없는 아이들엔 ‘그림의 떡’ imagefile babytree 2011-09-21 9423
614 [자유글] 고속도로 옆에서 사진은 왜 찍는데? imagefile babytree 2011-09-09 9354
61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6470
612 [직장맘] 6살 딸아이에 대한 두 가지 걱정 jolbogi 2011-09-01 8666
611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9211
610 [자유글] 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9066
609 [자유글] 직장에 또다른 남편과 아내가 있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99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