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낑낑직장맘에 글 올려요.

가을 소풍, 체험의 계절이 왔네요.

소풍... 물론 좋지요. 시원해진 나무 숲 아래서 친구들과 다정하게 도시락도 먹고...

그런데 직장맘은 그 도시락이 걱정입니다.

지난  소풍때 어린이집 다니는 아이가 그러더군요.

"엄마... 오늘 선생님이랑 친구들은 모두 김밥 먹었는데 나만 못먹었어"

"그래? 그럼 다음번에 김밥 싸줄께"

ㅠ.ㅠ

김밥이 생각보다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그간 유부초밥을 주로 싸줬었거든요.

저는 김밥을 예쁘고 맛있게 싸는 분들이 제일 부러워요...

다들 도시락에 뭐 넣어주시나요?

* 저 학교 다닐 때는 매일 도시락 싸갔는데 엄마가 힘드셨겠다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28 [자유글] '아이와 나를 살리는 시간, 15분' 서천석 박사님의 강의 movie [1] smnet97 2011-10-18 10505
627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756
626 [자유글] 당하는 입장의 놀이를 즐기는 아이 [2] konga 2011-10-13 4890
625 [자유글] 한겨레에서 본 <TV 보는 여자> imagefile [1] anna8078 2011-10-12 10330
624 [살림] 카드 연회비 줄이려면… image sano2 2011-10-12 10543
623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533
622 [자유글] 자상한 아빠를 보면 기겁하며 거부하는 아이 imagefile suhee2k 2011-10-06 8519
621 [자유글] 희망찾기- 내 몸 안에서 희망 찾아요! _ 수수팥떡 생활단식 zeze75 2011-10-05 5105
» [직장맘] 가을 소풍, 도시락 뭐 싸주세요? [1] yahori 2011-09-28 9528
619 [자유글] “좋은 양육은 건강한 부모의 마음에서 시작” imagefile babytree 2011-09-26 11656
618 [자유글] 유치원생에 쇠창살 체험…‘황당 경찰’ imagefile babytree 2011-09-22 10104
617 [자유글] 교과부, 원전주민 발암률 조사 은폐 의혹 babytree 2011-09-21 4612
616 [나들이] 제주올레 5개월만에 19코스 추가 imagefile babytree 2011-09-21 14855
615 [자유글] 초등생 위치확인, 휴대전화 없는 아이들엔 ‘그림의 떡’ imagefile babytree 2011-09-21 9317
614 [자유글] 고속도로 옆에서 사진은 왜 찍는데? imagefile babytree 2011-09-09 9254
61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6323
612 [직장맘] 6살 딸아이에 대한 두 가지 걱정 jolbogi 2011-09-01 8576
611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9133
610 [자유글] 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8975
609 [자유글] 직장에 또다른 남편과 아내가 있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9853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