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독서지도책 추천글에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해요.
그것들 좀 들여다보러 오늘 교보문고엘 다녀왔는데요.
네살 둘째놈이 어찌나 밖에 나가다고 징징거리는지...이제 내년이면 유치원 보낼꺼라 좀 참아주려해도..지 뜻대로 될때까지 고집부리는 통에 요즘 정말 한계가 온 것 같아요.ㅠ
책 찾으러 간 건 엄마볼일이니 지는 싫을수도 있지.. 라고 백번양보해서 의견수렴 해주는게 맞는지. 아님 싫은일도 참는버릇을 들여야 하는건지..고민되네요.ㅠ 매번 이런식이고 저는 거의 아이뜻을 들어주는 편이구요..친구집에 갔다가도 빽빽울어 결국 도로 나왔구요.
제가 뭔가 잘못하고 있는걸까요 아님 이 시기가 지나면 좋아지려나요? 둘짼데도 갈피를 못잡겠네요.ㅠ 누가 이 아이 전용 가이드를 좀 주면 좋겠어요.ㅠ
다들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88 [살림] 그 집의 문턱은 왜 닳았을까 imagefile [3] 베이비트리 2014-08-28 6938
2187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5496
2186 [선배맘에게물어봐] 신경질 내며 던지는 아이 그 이후. 그리고 새로운 고민 [14] 숲을거닐다 2014-08-27 3762
2185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4162
2184 [건강] 이상한 행동 반복하는 우리 아이, 혹시 틱 장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7 3529
2183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후기 남깁니다. imagefile [1] 73helper 2014-08-27 3906
2182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2689
2181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2872
2180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3412
»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3778
2178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5595
217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의자 imagefile [6] 살구 2014-08-25 5275
2176 [책읽는부모] 소년의 심리학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4-08-25 7237
21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7745
2174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3481
2173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3475
2172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3219
2171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3469
217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6668
2169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3042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