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엄마 - 의자

자유글 조회수 5357 추천수 0 2014.08.25 15:57:45

01255594_P_0.JPG » 한겨레 자료사진

 

 

 

의자

                                          이정록

 

병원에 갈 채비를 하며

어머니께서

한 소식 던지신다

 

허리가 아프니까

세상이 다 의자로 보여야

꽃도 열매도, 그게 다

의자에 앉아 있는 것이여

 

주말엔

아버지 산소 좀 다녀와라

그래도 큰애 네가

아버지한테는 좋은 의자 아녔냐

 

이따가 침 맞고 와서는

참외밭에 지푸라기도 깔고

호박에 똬리도 받쳐야겠다

그것들도 식군데 의자를 내줘야지

 

싸우지 말고 살아라

결혼하고 애 낳고 사는게 별거냐

그늘 좋고 풍경 좋은 데다가

의자 몇 개 내놓는 거여

 

 부엌일 하다 좀 쉬려고 앉거나, 책 좀 읽어 보려고 책 들고 앉아 있으면 뽈뽈 기어다니던 딸 아이가 와서 냉큼 무릎 위에 앉는다. 얼마 전부터 혼자 일어서는 연습을 수시로 하더니 다리가 아픈가 틈만 나면, 그것도 꼭 내 무릎 위에 앉아서 '히' 하고 웃는다. 웃는 딸애를 보면서 나도 '아구구, 죽겄다.' 하며 전용 안마의자인 남편에게 슬쩍 기대 어깨 좀 주물러 보라 한다. 이럴 땐 참말로 결혼하고 애 낳고 사는 거 별거 없구나 싶다. 서로 기대고, 서로 자리 내주는 거 이거구나.

 아가씨 때는 '결혼'이, 결혼 후에는 '출산'이 참으로 크고 높은 산처럼 느껴졌다. 과연 내가 이 모든 걸 할 수 있을까 싶었다. 이제 조금이나마 살아보니 이정록 시인 어머니 말씀처럼 '좋은 데다가 의자 몇 개 내놓'는다는 말이 딱이다 싶다. 내 의자를 남편이, 딸아이가 가져가버린 게 아니다. 같이 시원한 그늘에서 좋은 풍경 보며 살려고 내 의자 옆에 의자 몇 개 더 놓아둔 거다. 아이가 좀 자라고 숨 좀 돌릴 때가 되면 또 다른 이를 위해 하나씩 의자를 더 놓아두는 거, 그거면 된다. 그래, 별 거 아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88 [살림] 그 집의 문턱은 왜 닳았을까 imagefile [3] 베이비트리 2014-08-28 7015
2187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5813
2186 [선배맘에게물어봐] 신경질 내며 던지는 아이 그 이후. 그리고 새로운 고민 [14] 숲을거닐다 2014-08-27 3844
2185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4222
2184 [건강] 이상한 행동 반복하는 우리 아이, 혹시 틱 장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7 3614
2183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후기 남깁니다. imagefile [1] 73helper 2014-08-27 3989
2182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2782
2181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2944
2180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3484
2179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3851
2178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5711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의자 imagefile [6] 살구 2014-08-25 5357
2176 [책읽는부모] 소년의 심리학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4-08-25 7330
21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7849
2174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3571
2173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3556
2172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3295
2171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3547
217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6754
2169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31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