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이후 악기레슨을 제외한 모든 사교육을 정리했다.

사교육을 안한다고 나머지 시간을 엄마표 학습으로 대체하지도 않았다.

 

 

세월호 이후.

변한 것이 있을까?

 

 

사교육을 끊었다고 시간의 여유가 생겼는가?

잘 모르겠다.

 

 

사교육을 끊었다고 예전보다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진 않다.

하지만 한가지를 하더라도 깊이가 더 깊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운동장에서 공을 차더라도 짧고 굵게 노는게 아니라

세월아 네월아 어디 얼마나 놀 수 있는지 내기를 해보자~

끝장나게 놀 수 있었다.

 

 

학교숙제인 일기쓰기.

일주일에 3번만 쓰면 되지만 늘 머리속 부담이었던 일기쓰기.

이제 2년차인데 속도 좀 빨라져서 후다닥 쓰면 좋으련만.

여전히 일기쓰는데 한시간씩 걸린다.

하지만 엄마인 내 마음속엔 여유가 생겼다.

그래~ 그렇게 머리를 굴려서 생각해야 공부지!

 

 

아이가 커서 그런건지 내 마음의 변화 이후 생활이 바뀌어서 그런건지

여름방학을  하고 나서 스케줄을 짤 때

아이의 '신선한' 주장을 들을 수 있었다.

 

 

첫번째, 학교 캠프에 대한 아이의 생각.

 

영어캠프는 한다고 하면서 미술캠프는 안한다는 아이가 신기했다.

그래서 왜 그런지 물어봤다.

내 질문에 아이는 이렇게 대답했다.

"엄마~ 누구는 방학이 없대. 무슨 캠프, 무슨 캠프, 그런거 하고나면 방학이 없다고 했어."

헉!

캠프가 말이 캠프지 아이들에겐 방학이 사라짐을 의미했다.

(햇님군은 미술보다 영어가 좋은가보다. 아예 안하긴 아쉽고 하나 하자니 영어가 낫다는 생각?! )

 

 

두번째, 친구들과의 여행vs 아빠와 방송국 나들이

 

작년 겨울방학때 축구하는 친구들과 하룻밤 여행을 다녀왔었다.

이번에도 여행 계획이 잡혀서 나는 아이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당연히 갈거라 생각하며 약속을 잡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

방송 스케줄때문에 늘 스케줄 변동이 잦은 애아빠. 방송국에 아이를 데려간다고 여행을 가지 말란다.

아이에게 물어봤다.  ( 나는 아이가 친구들과 여행을 갈거라고 생각했다. )

아이는 아빠와 방송국에 가서 야구를 보겠단다.

헉!!

 

솔직히 고백하자면, 이제까지 짜왔던 모든 스케줄은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내가 대신한다고 생각했었다.

나의 착각이 깨지는 순간이었을까?

아이에겐 선택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많다는 걸 이번에 배웠다.

 

아이의 마음이고 생각일거라 믿었던 "나의 생각"

"나의 생각"을 뒤로 하고 "아이의 생각"을 우선해야할 시기가 다가온 것 같다.

 

고로 내게 필요한 것은 끊임없는 아이와의 대화!!

 

 

 

 

세월호 이후.

변화한 것이 맞을까?

 

still I'm hungry.

 

 

아이 러브 베이스볼 S6.E110.140802.HDTV.H264.450p-SolKae™.avi_004201868.jpg

아빠랑 방송국에 갔던 날~ 방송에 잡힌 자기 모습을 보고 놀란 귀염둥이 햇님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08579/8d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가 주는 행복, 마음껏 누려~~ imagefile [6] 신순화 2014-09-04 9341
114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상 비밀 문 열기 12년, 호기심 천국 imagefile [3] 윤영희 2014-09-03 15411
11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좀 더 수월하게 힘들 수 있는 방법 imagefile [2] 윤영희 2014-09-01 9157
114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교육, 그 본질과 변질 사이에서_희망의 불꽃 이야기 [2] 케이티 2014-08-30 7345
11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스마트폰과 게임을 원하는 아들과의 한 판! imagefile [4] 신순화 2014-08-28 10801
114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와 요리를 잘하려면, 정리정돈부터 imagefile [3] 윤영희 2014-08-27 12320
113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다워야 한다는 세상의 편견과 폭력 imagefile [5] 양선아 2014-08-22 17759
113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7004
113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집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 <희망의 불꽃> 이야기 imagefile [4] 케이티 2014-08-22 9204
113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끝내 실패한 낡은 소파 버리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8-21 30270
113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이펜과 영어 교육 이야기 전병희 2014-08-20 8155
113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캠프가 아니라도, 제주가 아니라도 imagefile [3] 윤영희 2014-08-19 9081
113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흔치 않은 아이의 흔한 탈장 수술 그 후 [15] 케이티 2014-08-15 7304
11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문명의 야만, 야만의 문명 imagefile 신순화 2014-08-13 11269
113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드디어 큰아들이 돈 맛을 알아버렸다! imagefile 신순화 2014-08-08 13642
113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와 아내 사이, 남편이 편든 탓에... imagefile [5] 홍창욱 2014-08-07 15686
11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아들의 로망을 응원한다 imagefile [4] 윤영희 2014-08-07 12906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엄마보다 아이 생각 imagefile [1] 전병희 2014-08-04 9855
112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모든 계획이 물거품, 허망하게 끝난 휴가 imagefile [15] 양선아 2014-08-04 13342
112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추첨 선발, 아이의 꿈이 이뤄졌다 imagefile [3] 윤영희 2014-08-01 8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