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괴물모자 이야기는 손도 대지 못했습니다.

정이가 가족들을 괴물 뱃속에서 꺼내주는 걸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원인은 이러했습니다.

동네에 정이가 아는 형아가 하나 있습니다. 정이는 형아와 노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형아는 정이보다 한 살 많은 여섯살배기입니다.

한 살 차이라고는 하지만 정이 생일이 늦어 무려 20개월이나 차이가 났습니다.

 

형아는 정이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할 때 술래만 하고 싶어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같이 잘 놀다가도 형아 말을 안 듣고 뻗대는 걸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가끔 소리를 지르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물론 여섯살배기가 그럴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그 엄마였습니다.

'정이는 혼 좀 나봐야돼.'라거나 '정이가 좀 그렇잖아' 같은 말들을 거리낌없이 날렸습니다.

가만히 보면 큰 악의는 없어 보이는데, 그런 말을 들은 날 집에 와서 생각하면 속이 부글부글 끓었습니다. 그 때 그 때 대처하지 못하고 멀뚱히 듣고 있다가 한 참 후에 뒷북 치는 제 성격이 문제이기는 했습니다.

 

아무튼 정이에게 다음부터는 그 형아도 그 아줌마도 같이 놀지 말자고 했습니다.

정이는 울고불고 떼를 썼습니다.

나중에 저는 정이에게 윽박지르듯이 '그럴거면 엄마라고 부르지도 말고, 그 집가서 살아.'라고 해버렸고, 제가 상상한 답변은 정이가 형아랑 안놀겠다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정이는 꺼이꺼이 울면서 '아줌마, 형아 집에 데려다 주세요.'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집에 가서 살겠답니다. 

충격이었습니다.

그 날 저는 정이를 너무 심하게 야단쳤습니다.

잠든 아이를 보며 안쓰럽고, 미안해 했지만 정이는 이미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 다음부터 정이는 괴물모자 이야기를 하면 괴물 뱃속에서 엄마, 아빠, 재이를 꺼내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괴물은 혼자 먹고 싶은 것 마음껏 먹고, 잘 놀고, 행복하게 살았다라고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무려 2주 동안 우리 가족은 괴물 뱃속에서 살았습니다.

 

이야기는 이렇게 변했습니다.

 

엄마, 아빠, 정이, 재이가 살았어요.

어느 날, 엄마랑 아빠랑 정이에게 소리를 질렀어요.

엄마가  동생이랑 사이좋게 놀랬지!”

아빠가  그렇게 하면 동생이 다치잖아!”

정이는 너무너무 화가 났어요.

그래서 괴물모자를 가져 왔어요.

정이가 괴물모자를 쓰니까 갑자기 무서운 괴물로 변했어요.

눈은 부릅뜨고, 이빨은 뾰족뾰족 날카로웠어요.

괴물은 하악하악 소리를 냈어요.

괴물은 잡아먹겠다!”라고 했어요.

괴물은 엄마를 한 입에 꿀꺽, 아빠도 한 입에 꿀꺽,

기어 다니는 재이도 한 입에 꿀꺽 잡아먹었어요.

엄마, 아빠, 재이는 캄캄한 괴물 뱃속에서 만났어요.

무서웠어요.

괴물은 기분이 좋았어요. 아무도 괴물한테 야단을 치지 않았거든요

그래서 괴물은 집에서 먹고 싶은 것도 마음껏 먹고,

놀고 싶은 것도 마음껏 놀고,

뛰고 싶은 대로 마음껏 뛰어다니고

혼자서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았답니다.

 

IMG_2529.JPG

 

  <입에서 불을 뿜으며 화내는 아빠, 엄마, 정이, 재이의 모습> 

 

 

괴물모자 이야기를 2주 만에 눈치보며 간신히 꺼내자

정이는 '아니야. 엄마, 아빠 꺼내야지~'라고 허락을 하였습니다.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정이에게 그림을 그려 보자고 했고, 정이는 두 장을 쓱쓱 그려냈습니다.

하나는 가족들이 입에서 불을 뿜으며 화를 내는 모습이었고,

하나는 괴물의 모습이었습니다.

괴물은 어렵다고 도와달라고 해서 모자 모양을 그려주었더니 정이가 완성했습니다.

 

 IMG_2531.jpg

                                  <괴물의 모습> 

 

제 감정을 다스리지 못해서 아이에게 화를 냈던 것을 반성했습니다.

 

하지만 이 글을 쓰는 오늘도 아이에게 상처를 준 일이 있었습니다.

매일 밤 반성하고, 잘못하기를 반복하는 느낌입니다.

 

정이야, 엄마가 미안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28 [선배맘에게물어봐] 영유아검진 정밀검사 필요시 [2] 푸르메 2014-07-28 4866
2127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480
2126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살구 2014-07-28 4101
2125 [자유글] 아이들과 함께 책모임 imagefile [2] 푸르메 2014-07-27 5353
2124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558
212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89
»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4605
2121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3511
2120 [요리] 뜨끈뜨끈 시장통 만둣국 한그릇이면 여행 피로가 싹~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4 5098
2119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216
2118 [자유글] 책 왔어요, 감사드려요^^ imagefile [6] danachan 2014-07-23 3831
2117 [자유글] 비 오는 날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4-07-23 4856
2116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고기 아닌 복날 음식 ‘따뜻한 콩국수’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23 4601
2115 [자유글] 감자를 캐다.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7-23 3816
2114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4603
2113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6003
2112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250
2111 [자유글] 약간 통통한 그녀가 날씬한 그녀보다 건강하대요~ image 양선아 2014-07-18 3791
2110 [선배맘에게물어봐] 39개월 아이 머리 감기는 법 [10] satimetta 2014-07-18 8530
2109 [자유글]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습에 희생되는 아이들, 이건 아니잖아요 ㅠ [3] 숲을거닐다 2014-07-18 49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