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34개월 아들래미가 변기에 응아를 안 하려고 한다고

선배맘들의 조언을 구했어요. ()

 

드디어!!!

변기에 응아를 한답니다.

예전에도 한 두번 하다가 다시 돌아가고 해서 걱정이었는데

이번엔 정말 뗐나 봐요. 일주일째 쭈욱 변기에 하네요.

(아침부터 죄송!! ^^)

 

선배맘 말씀대로 친정부모님의 성화에도 조급해지지 않으려고 노력했어요.  

그러니 저만 오면 응아를 하더라구요.

엄마는 아무 말 없이 기저귀를 채워주니까요.

퇴근 전까지 봐주시는 친정부모님은 기저귀 찾으면 무시했더니

자기가 찾아서 입기까지 하더래요.

 

조언을 구한 후,

근 2달여 동안 기저귀 하나 쓸 때마다 

'여기에 있는 기저귀 다 쓰면 이제 변기에 하자~'  

세뇌시키듯 반복해서 말했죠.

 

결국 일주일전에 힘들게 첫 응아를 한 후 쭈욱 합니다.

아직 어린이집에서는 힘들지만요.

 

선배맘님들, 감사해요.

조급해지지 않는 게 정말 중요하군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74 [책읽는부모] 여기 군침도는 요리만화 넷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8 13953
207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7654
2072 [살림] 우리, 장롱 속까지 통하는 사이예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8197
2071 [요리] 만원 한장이면 맥주에서 안주까지 오케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8065
2070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845
2069 [자유글] 연꽃 같은 아이들 imagefile [2] 안정숙 2014-07-17 4608
2068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7585
2067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4351
2066 [가족]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저녁배달 imagefile [2] satimetta 2014-07-15 5097
2065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4692
2064 [자유글] “‘제2의 세월호’ 막을 수 있는 건 작은 행동과 실천뿐”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4 7343
2063 [요리] 양파 그냥 드립니다 베이비트리 2014-07-14 5562
2062 [자유글] 7년을 기다린 라이딩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14 6180
2061 [직장맘] 독서논술 선생님 놀이 중인 딸들~ imagefile [1] kelly7972 2014-07-13 14884
» [선배맘에게물어봐] 와~~~ 우리 아들 드디어 기저귀 완전히 뗐어요 [6] 숲을거닐다 2014-07-11 4886
2059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4740
2058 [직장맘] 직장맘과 전업맘의 사이, 중간맘으로? [6] kcm1087 2014-07-11 5814
2057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4417
2056 [자유글] 그녀들의 1박2일 imagefile [6] anna8078 2014-07-10 4070
2055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451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