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뭐하고 노세요?” 얼마 전에 생협 마을모임에서 같은 또래 아기를 키우는 엄마에게서 받은 질문이다. “네?... 글쎄요...그냥 특별한 건 없는데요...;;”



fcf86bcb916b36ae5381881b18fbc19b.생각해보니 따로 놀아본다고 생각해본 적이 별로 없다. 그냥 생활이 놀이요, 놀이가 생활이랄까? 그 엄마와 더 이야기를 해보니 요즘 뭘 하고 어떻게 놀아야 할지 고민이 많아서, 아예 놀이 프로그램을 등록했다고 했다. 아... 바야흐로 ‘돈 주고 놀이를 배워야하는 세상이 도래했구나!’ 싶었다. 이른바, 영유아대상 사교육 시장이다. (내가 원래 좀 늦다) 옛날에는 형제들끼리, 혹은 동네에서 다 해결되던 것인데... 마을이 없어졌다는 생생한 방증이기도 했다.



영유아 놀이 프로그램들이 내거는 건 오감발달, 창의력, 두뇌 개발 등이다. 돈이 없어서도 못하지만, 그 효과에 대해서도 글쎄요...다(안 해봤으니 여우와 신포도 심보일 수 있음^^). 설사 두뇌와 창의력, 감수성 등 개발된다고 해도, 벌써부터 사교육 시장에 진입할 생각이 없다. 대신, 가난한 엄마로서 돈 안 들이고 맘껏 해줄 수 있는 단 하나, ‘아무도 기획하지 않은 자유’를 선사하자는 게 내 생각이다. (눈치채셨다시피 어느 책 제목 카피했음)



032e233d408b589fc5a6f607b11f5a73.나는 어느 정도의 결핍이 아이를 궁리하게 만들고, 움직이게 만든다고 믿는다. 그런 개똥 철학을 근거로 여기저기서 하나씩 얻은 장난감들은 좀 있지만, 장난감을 사주지는 않는다.(사람 일은 모르니 ‘아직은...’이라는 꼬리말 추가^^) 내가 아이를 위해 해주는 일은 아이의 행동반경, 손이 닿는 지점(호모 파브르가 되면서 수위상승 중.^^) 아래에 있는 위험한 것들을 죄다 높은 곳으로 이주시키고, 집 통째를 아이에게 내주는 일이다. 그러면 아기는 집안 구석구석을 쏘다니며 온갖 잡동사니를 모조리 끄집어내며 놀거리를 찾아다닌다. 마치 굶주린 하이애나처럼...ㅋㅋㅋ 장난이 아니라 그 눈빛은 가끔은 비장하고, 순간순간 반짝반짝 빛난다(물론 더러는 심심해 미치겠다는 표정을 짓기도 한다). 이 모든 행위를 조금 고상하게 포장하면? 무에서 유를 창조하기 위해, 탐구하고 발견하고 발명하는 과정!ㅋㅋㅋ



b187a5a7a960847311726ea9a97a17fc.



 



 



 



 



 



 



 



 



 



 



 



장난감은 아이들이 어떻게 움직이고 반응하도록 프로그래밍되어 있지만, 장난감이 없으면 자기가 스스로 기획할 수밖에 없다. 셀프서비스를 위해  있는 머리 없는 머리 다 쥐어짜내야하니, 창의적이지 않을래야 창의적이지 않을 수가 없다.(최고의 창의력 교육!) 그 대신 집은 창의력의 발현, 실험정신 충만으로 엉망진창, 한마디로 개판!!!이 된다(위에 사진은 평소에 비하면 양반중 양반^^). 온갖 책과 살림살이들이 그야말로 무질서와 혼돈! 그 자체다. 그 꼴을 보고 있노라면 한숨이 푹푹 나온다. 매번 뒤꽁무니 쫓아다니며 치울 수도 없어서 일주일에 한두 번만 청소하는 것에 만족하고, 나머지는 그냥 혼돈과(+먼지) 속에서 산다. 가끔 심란한 생각이 들면, 주문을 외고, 기도도 한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여기서 유아->唯我X, 幼兒O)! 이 유희의 인간을 사랑하게 하옵소서~(날라리 교인이라 기도발이 영~안 먹혀서 그런지, 그래도 한숨은 나온다만...ㅋㅋ^^)



5750a2a153819ccf2c8fa106bbdb9767.그렇다고 내가 장난감은 무조건 나쁘다, 장난감은 필요없다는 식의 장난감 무용론자는 아니다. 장난감은 아이들 놀이의 매개체로서 훌륭한 소재가 되기도 한다. 나 역시 새 걸 사주지만 않았을 뿐, 만들어도 주고(한 두번이 고작이지만...), 누가 쓰던 걸 물려주면 무조건 쌩유베리 감사해한다. 단, 장난감은 장난감일 뿐, 그 자체가 놀이일 수는 없다는 거다. 장난감을 가지고 누구와, 어떻게 노느냐가 훨씬 더 중요한 문제다. 한참 불타는 열애 중인 연인들을 보라! 선물, 커피, 영화, 여행은 수단일 뿐, 서로 좋을 땐 손가락만 빨고 살아도 좋은 것과 같은 이치다(아님, 불타지 않는 권태기^^). 요컨대, 상호작용 없는 장난감은 앙꼬 없는 찐빵, 아니 그보다 못하다.






어른들은 요즘 아이들더러 뭐가 부족해서...라는 말을 많이 한다. 우리가 자랄 때보다 풍족한 시대에서 자란다는 말이다. 어떤 면에서는 그렇다. 그런데 넘치는 물질의 풍요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요즘 아이들은 가지고 놀 ‘도구’를 넘어 ‘소유’의 대상으로 장난감을 탐닉한다. 우리 아이들에게 풍족한 것은 장난감과 인스턴트 음식, 그리고 사교육뿐이라는 말도 있다. 오호...통재라~



d62b2fd2636ab00d60fe6b8b82fe0b55.엄마는 손녀딸이 두 돌이 지나고 말을 하려고 하자, ‘뭘 시킬 때가 되지 않았냐’고 한다. (자유방임육아의 종결자 우리 엄마 입에서 그런 소리가 나올 줄이야...) 아마 다른 할머니들로부터 뭔가 듣고 하는 소린 거 같다. ‘난 엄마처럼 키울거야’라고 하면, ‘그때랑 다르지, 그땐 어려워서 뭘 제대로 못 시킨 거고...’ 제대로 뭔가 못해준 것 같은 자책감 같은 게 묻어난다.



나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가난했지만, 제대로 된 장난감 하나 없었지만, 내 어린 시절이 얼마나 행복하고 풍요로웠는지 말이다. 하루 종일 친구들과 함께 놀 궁리를 하며 산으로 들로, 시장과 골목을 들락날락거리던 그때가 한 때 인정 좀 받았던(자뻑...쏘리^^), 내 상상력과 창의력, 무엇보다 행복의 근원이라는 걸 엄마는 모른다. 좀 부족한 게 좋은 거다. 과유불급! Less is More! (오... 문자, 영어 동원)  그래야 진정한 토이스토리가 온다. 그것도 4D 버전으로다....실전은 다음 편에...^^



에코블로그 http://ecoblog.tistory.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연희
30대 중반, 뒤늦게 남편을 만났다. 덜컥 생긴 아기 덕분에 근사한 연애와 결혼식은 건너뛰고, 아이 아빠와 전격 육아공동체를 결성해 살고 있다. '부자 아빠=좋은 아빠', '육아=돈'이 되어버린 세상에 쥐뿔도 없으면서 아이를 만났고, 어쩔 수 없이 '돈 없이 아기 키우는 신세'가 되었다. 처음엔 돈이 없어 선택한 가난한 육아였지만, 신기하게도 그 경험을 통해 가족, 친구, 이웃과의 관계를 풍요롭게 만들어가고 있다. 더불어 몸의 본능적인 감각에 어렴풋이 눈을 뜨 고 있으며, 지구에 민폐를 덜 끼치는 생활, 마을공동체에 재미를 들여가고 있는 중이다.
이메일 : tomato_@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slow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9169/19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2 [김연희의 태평육아] 개콘과 아이돌이 남편을 `육아의 달인'으로 imagefile 김연희 2011-04-28 30731
24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엉덩이 뽀로로로 완성된 직장맘의 풀착장 imagefile 김은형 2011-04-27 22515
24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미안하다 얘야, 엄마가 몰랐다 imagefile 신순화 2011-04-26 29311
23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육아가 어렵나, 육아일기가 어렵나 imagefile 김태규 2011-04-25 18386
23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부부싸움 뒤끝, 봄꽃이 녹였다 imagefile 양선아 2011-04-22 19639
237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혼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22 24300
23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셋째 이야기1]그놈의 술 때문에 그 새벽 셋째가 덜컥 imagefile 김미영 2011-04-20 41636
235 [김연희의 태평육아] 젖, 공짜밥, 그리고 성욕 imagefile 김연희 2011-04-20 44463
23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에게서 남자의 향기가...이러다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18 21785
23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24801
23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동생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14 27842
231 [김연희의 태평육아] 아이는 책벌레, 남편은 구원투수 imagefile 김연희 2011-04-13 21159
23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우리 딸의 마법의 ‘남친’ imagefile 양선아 2011-04-13 22430
2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200평 텃밭, 막가파 농사 기대하시라 imagefile 신순화 2011-04-12 19812
22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악역 맡은 자의 고민 imagefile 김태규 2011-04-11 12844
227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벌써부터 사교육비 걱정?! imagefile 김미영 2011-04-08 18137
22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불가항력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07 24897
2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처럼 낮잠의 혹독한 대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06 21878
» [김연희의 태평육아] 장난감 없는 장난놀이, 그것도 4D 버전 imagefile 김연희 2011-04-04 17691
22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배고프면 지는 거다? 새벽녘 사투 imagefile 김태규 2011-04-03 14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