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인기 연재물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에 대한 막연한 동경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에 있는 섬이지만 짐 싸서 떠나기 쉽지 않은 곳!

   “떠나요! 둘이서 모든 것 훌훌 버리고~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노래 가사처럼 저자 뽀뇨 아빠는 제주도로 이주해 갔다.

   아무도 아는 사람 없는 제주에 결혼 후 아내와 함께

   그리고 그 곳에서 뽀뇨(해솔이)를 낳고 아이를 키우고 있다.

   그냥 부럽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쭉 읽으면서 잘 적응하고 행복하게 잘 사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에필로그 정말 다행입니다에서

   뽀뇨 엄마의 ‘제주 이민’이라는 표현을 보면서

   지금 가족의 행복이 그냥 얻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마지막 페이지에서 알았다.

   이 책에서 제주의 아름다움을, 육아를 배우고 간다.

 

   아이들과 제주로 여행 계획이 있다면

   여러모로 읽어볼 만한 책이다.

   마지막 장은 아이와 떠나는 제주 체험 이모저모에서

   숙소나 아이와 함께 가는 제주의 숲길, 올레길 등

   눈높이가 아이이기에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아~ 이번 여름 제주도로 떠나고 싶다!'

 

   어찌 보면 바쁜 생활 속에서도 가족을 소중히 알고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

   나의 제주생활에서 가장 큰 소득일 것이다. p200

 

   아이를 돌본다는 것은 '아이가 사고를 치지 않는지',

   '제재할 거리가 없는지'를 살피는 것이 아니다.

   아이가 불편한 것은 없는지, 영양은 제대로 섭취하는지,

   사고의 위험요소는 없는지를 적극적으로 살피고,

   스스로 판단하고 그때그때 바로 처방하는 과정을 모두 포함해야 한다.

   그 첫 번째 단계가 바로 '관찰'이다. p224

 

http://blog.naver.com/july1225/220053231914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8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3802
2087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와우--부러워라!! (후기) 겸뎅쓰마미 2014-07-09 3450
2086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3074
2085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332
2084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감자를 가장 맛있게 삶는 법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7-09 5304
2083 [자유글] [궁금증 톡] 400달러 ‘면세점 쇼핑’ 면세한도 아시나요 베이비트리 2014-07-09 3520
2082 [자유글] 둘째 분만, 조리원 짐을 꾸리며 imagefile [8] 안정숙 2014-07-09 3530
2081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347
2080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020
2079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2975
»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hacyklhj 2014-07-07 3019
2077 [책읽는부모] 제주가 아니어도~~~ crack79 2014-07-07 2882
2076 [요리] [궁금증 톡] 육우는 한우보다 맛이 떨어진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7 3432
20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새로운 곳으로의 이사, 아이들에게는 이별공부 imagefile [6] pororo0308 2014-07-06 8958
2074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2858
2073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3282
2072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4776
2071 [자유글] 인사 [2] kimja3 2014-07-04 4274
2070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3492
2069 [요리] 눈물 쏙 콧물 쑥 머리엔 김이 나도 군침 꿀꺽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3 34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