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ac1560751029c0e2286c84a72545ee. » 지난 3월 유치원 숙제를 하던 수아.



 고만고만한 아이큐, 고만고만한 성적, 고만고만한 성격... 나와 남편은 특출나지도, 그렇다고 뭔가 모자라지도 않은 그냥 평균 정도의 두뇌를 가진 평범한 부모들이다. 집안이 넉넉해서 사교육을 잘 받은 것도 아니었고, 철이 들고 나서 ‘그래도 공부는 해야겠다’ 싶어 그나마 뒤늦게 정신을 차린 케이스다.



 그래도 내 자식만은, 내가 경제적으로 아이들의 능력을 뒷받침할 능력이 안되더라도, 어느 분야에서든 특출한 재능을 보이는 자칭 ‘천재’이기를 내심 바랐다. 결혼 전부터 나에게는 그런 행운이 올 것 같았다. 두 돌이 갓 지난 아이가 한글을 떼고, 세 돌이 된 아이가 팝송을 따라 부르고, 9살 짜리가 어려운 암산을 술술 풀어내어 <스타킹>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을 볼 때면 “나도 저런 아이를 낳을거야. 암만.” 이러면서 내심 행복한 미소를 짓곤 했다.



요즈음 그런 행복한 미소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내 아이들이 지극히 평범한 두뇌를 갖고 태어났다는 사실을 깨달아가고 있다. 여섯살 된 큰 아이는 이제 막 한글을 떼기 시작했다. 유치원 선생님 말로는, 그 또래 아이들이 하는 수준만큼 잘 따라가고 있는 것이라고 한다. 하긴, 수아는 3살이 되었을 때까지 말을 하지 않아 애를 태웠다. 언어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닐까? 고민까지 했을 정도이니, 이것에 비하면 다행스런 일이다. 그러니 나는 수아한테서 세살 때 한글을 떼고, 영어책을 읽는 것을 바라지도 않았다. 그냥 말이라도 잘 했으면... 했으니까.



 그런 내가 요즘 욕심이 점점 늘어간다. 다른 엄마들도 다 마찬가지겠지만. 수아가 말을 하고, 수아 친구들이 하는 말과 행동, 엄마가 아이들의 교육에 매진하는 정도를 보고 있자니 더 잘했으면 하는 마음이 든다. 더 나아가 지금까지 미처 발현되지 못한 내 아이의 ‘영재성’이 표출되기를 은근히 바라고 있다고 할까??



그런데, 현실은 여지 없이 나의 기대와 정반대다. 2주 전 영어 공개수업 참관을 했다. 유치원에서 원어민 영어선생님과 진행하는 수업을 참관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한 덕이다. 수아는 선생님의 질문에 대답을 하기는 커녕 그닥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영어를 싫어하는 것까지, 나를 닮은 것인지...쩝) 다른 아이들은 열심히 노래와 율동을 따라하고, 선생님의 질문에도 곧잘 대답을 하는데 수아만 시무룩한 표정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요즘 내가 케이블텔레이전 ‘스토리온’에서 <엄마, 영어에 미치다>를 자주 본다. 그것을 보면서 엄마들의 영어에 대한 교육열도 대단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고 있다. 지금껏 억대의 영어 책과 교재를 사줬다는 엄마, 영어 원어민강사에게 과외를 시키는 엄마, 영어 유학을 고민하는 엄마 등등... 어린 꼬마들의 영어실력에 깜짝깜짝 놀라고 있는 참이다. 얼마 전에는 <친절한 미선씨>에 자칭 영어천재들이 나오기도 했다. 그런데 막상 내 딸의 영어실력을 보자니 화가 치밀었다.



어쨌든 <영어~>에 나오는 아이들은, 대개 부모의 경제력과 적극적인 후원에도 불구하고 영어에 좀처럼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한 100명의 교육 전문가가 처방법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그 처방법대로 하면 1달 뒤 아이들의 영어 실력이 놀랄만한 수준으로 급성장한다. 내 경우 경제력은 안되더라도 그 방법이라도 집에서 직접 따라해볼까 하는 마음에서 즐겨본다. 비록 실천은 쉽지 않지만.



수아의 영어수업 태도나 실력은 영어에 흥미를 붙이기 싫어하는 프로그램 속 그 아이들과 별반 다를 게 없다. 갑자기 ‘이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전국의 다른 아이들은 분명 어떻게든 영어를 접하고 친근하게 대하고 있을 것이고, 엄마의 뒷바라지 역시 대단한 것이다. 내 주변만 봐도 그렇다. 동네 사는 엄마들... 심지어 회사의 친한 동료도 어릴 때부터 영어 테잎을 들려주며 영어 동요를 함께 부르곤 했더니, 영어를 무척 잘한다고 한다. 또 어떤 아이는 두 돌도 채 안되었는데 알파벳을 줄줄 읽는다고 한다.  



바로 수아한테 알파벳을 보여주면서 읽어보라고 했다. 전혀 대답을 못했다. 허걱~ 5살 때부터 유치원에서 매일 영어 수업을 했고, 그 이전에도 어린이집에서 영어 수업을 간단하게나마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알파벳조차도 못 읽는다니! 최소한 알파벳은 알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해도 해도 너무 심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모르게 아이의 머리를 쥐어박았다...) 수아는 울음을 터뜨렸다. 속이 상했다. 아~ 내 딸의 실력이 이 정도라니...(사실 둔재 엄마가 천재 아이를 바라는 건 어불성설이긴 하다...)



하긴 그러고 보니, 이 모든 결과를 초래한 건 나 때문이다. 아이의 탓이 결코 아닌 것이다. 그동안 나는 수아한테 어떤 엄마였던가... 아이가 천재이길 바라기 전에, 천재성을 발견하고 개발해주기 위해, 혹은 최소한 아이들의 교육와 정서 함양을 위해 얼마나 노력을 했던가!~ 일례로 잠자리에서 책을 읽어주기는 했던가. 그것도 아니었다. 단 15분이라도 책을 읽어주는 것이 아이의 두뇌 발달이나 정서적으로 좋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었으면서 그런 날이 많지 않다. 늘 피곤하다는 핑계로 스스로 알아서 읽기를 바랐다. 함께 미술놀이를 해줬나, 함께 야외 활동을 많이 해줬나, 다양한 경험을 쌓게 해줬나, 언어 발달을 위해 노력한 것이 있던가.. .등등.



또한 아이가 영어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엄마로서 도움을 줬었나. 그것도 아니었다. 유치원에서는 한달에 파닉스 1권, 두달에 한번 영어동화책 1권 수업 진도를 나가는데 그때마다 시디를 집으로 보내줬다. 집에서 시디를 틀어주고, 아이가 반복해서 복습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의미다. 그런데 한번이라도 제대로 틀어준 적이 없던 것 같다. 함께 노래를 불러주고, 율동을 함께 한 적도 거의 없고, 아이한테 유치원에서 배운 노래와 율동을 엄마한테 들려달라고 요청한 적도 없다. 아이가 영어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퇴근해서 두 아이들을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찾고 난 뒤 밥을 먹이고, 씻기고, 재우기도 내겐 벅찼다. 너무 힘들어서... 조금이라도 빨리 아이들을 재워야, 내가 무언가를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으니 어쩔 수 없었다. 



그러면서 난 이러한 ‘엄마의 도리’는 하지 않고 아이한테 터무니 없이 너무 과한 것을 요구했고, 기대했던 것이다. 아이의 천재성은 김연아나 박세리, 박지성 등에서 보듯 부모가 적극적으로 개발해줄 때 발현된다. 아이가 둔재임을 탓하기 전에, 내가 조금 힘들어도 아이를 위해, 아니 천재나 영재를 만들기 위한 것이 아니라 아이가 책읽기, 영어가 학습이 아닌 재밌는 장난감이나 놀이가 될 수 있도록 내가 좀더 신경을 써야겠다. 아이의 두뇌와 영재성은 부모의 관심과 뒷받침에서 나온다. 



엄마 김미영의 다짐. 아이를 영재로 키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이가 즐거워할 수 있도록 ‘함께 책을 읽고, (영어든 한글이든) 노래를 부르고, 율동을 하자!’  일단 유치원에서 보내준 시디를 차안에서든, 집에서든 즐겁게 듣고 따라할 수 있도록 해주자. 다행히 수아와 아란이는 노래 부르고 율동하는 것을 좋아한다. 한글 동요든 영어 동요든, 또한 엄마나 아빠가 책을 읽어주는 것도 무척 좋아한다. 정말 정말 다행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18 20324
144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따로인 아이를 위한 또래 처방 imagefile 김미영 2010-11-18 15308
14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자들은 죽어도 모를 그곳 통증 imagefile 양선아 2010-11-17 29627
14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상에서 가장 예쁜 노란색 imagefile 신순화 2010-11-16 20178
14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드디어 열린 '노팬티' 시대 imagefile 김태규 2010-11-14 16968
14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세종대왕이 웃을라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11 22518
13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혹시나? 역시나! 엄마욕심과의 전쟁 imagefile 김은형 2010-11-11 22941
13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생후 첫1주 젖먹이기, 1년을 좌우한다 imagefile 양선아 2010-11-10 31822
1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 나는 엄마니까! imagefile 신순화 2010-11-09 24891
13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치울 줄 모르는 아이 길들이기 imagefile 김미영 2010-11-05 17889
13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다 큰거야? imagefile 윤아저씨 2010-11-03 21792
134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노을공원 캠핑, 가을이 놀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11-03 16505
13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가장 무서운 말, ‘내가 할래요’ imagefile 신순화 2010-11-02 21417
13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1시간만에 쑥~, ‘한겨레 출산드라’ imagefile 양선아 2010-11-02 28747
13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찔한 첫 경험 '어부바' imagefile 김태규 2010-11-01 13005
13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최고의 벌은 밥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28 22655
12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젖으로 채울 수 없는 가슴은 사랑 imagefile 김은형 2010-10-28 19099
»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평범한 큰딸, 평범한 진리 imagefile 김미영 2010-10-27 16765
1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큰아들’의 남편되기 선언, 금연! imagefile 신순화 2010-10-26 20762
12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큰아들’로 사느니 아버지로 죽겠다 imagefile 김태규 2010-10-25 15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