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056374_P_0.JPG » 한겨레 사진 자료 ::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잘할게상 수상작]
엄마를 한 뼘씩 자라게 하는 너에게

소중한 너에게

 

안녕!

아침에 인사하고 나왔는데 이렇게 글로 적으려니까 조금 쑥스럽다.

 

학교에 잘 갔니?

일찍 출근하는 엄마 때문에 늘 혼자 등교하고,

방과 후에는 유치원에 다니는 동생까지 집에 데리고 오는 널 보면 늘 미안해.

지방에서 근무하는 아빠,

늦게 퇴근하는 엄마를 대신해서 동생을 챙겨주는 너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너를 키우면서 엄마는 새롭게 고민하게 되고 배우게 되는 것들이 많아.

언젠가 신문을 보면서 글썽이는 내게 네가 물었어. 왜 울고 있느냐고...그래서 내가 가난한 사람들이 사는 마을(포이동)인데 화재로 집이 모두 타 버렸다고 했더니 네가 그러더라.

엄마, 나 통장에 돈 많으니까 보내자.”

그 때 넌 6살이었는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는지 뭉클했다. 적은 액수였지만 네 이름으로 이재민들에게 써 달라며 보냈는데 그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엄마 맘이 따뜻해져.

이후에도 넌 엄마를 감동시키곤 했어. 약간의 지적장애가 있는 친구와도 스스럼없이 잘 지내고, 학교에서 들었다면서 다른 나라에서도 학교를 지을 수 있도록 돈을 보내자고도 하더라.

며칠 전에는 텔레비전에서 보았다면서 노숙인들에게 밥을 주는 봉사를 해보고 싶다고 했지? 그 말 듣고 부끄러웠어. 생각해 보니 엄마는 남을 위한 봉사를 해 본 적이 별로 없었던 것 같아. 네 덕분에 봉사시설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좀더 진지하게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어.

 

세상이 힘들다고, 자신밖에, 내 가족밖에 모르고 사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를 문득문득 깨닫는다. 나는 네가 지금처럼 순수하게 다른 사람들의 삶을 고민하면서 살았으면 해. 잘못한 일이 있으면 반성하고, 다른 사람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면서 살아가길 바랄게.

엄마도 너로 인해 한 뻠씩, 한 뼘씩 성장하고 있어.

앞으로도 부족한 엄마에게 나눔의 소중함을 깨우쳐 주렴.

 

더운 날씨에 건강관리 잘 하자.

 

                                                                     2014.06.26.

 

스스로 서되 더불어 살기를 바라며 엄마가 보낸다.

 

추신: 매일 아침마다 바쁘다며 빨리 학교에 갈 준비해라, 숙제해라, 깨끗이 씻어라 잔소리하고,

         퇴근하고 돌아와서는 집안이 더럽다며 화내곤 해서 미안해.  

         엄마의 잔소리에도 짜증부리지 않고 동생 잘 돌봐주고 집도 정리해 줘서 고마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발표] 엄마가 미안해 편지 공모전 file [1] 베이비트리 2014-07-15 13626
공지 ‘엄마가 미안해’ 편지공모전 안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56014
공지 본보기 편지 : 사랑하는 준이에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03 24613
72 [잘할게상 수상작] 그래서 미안했어 imagefile sainthag 2014-06-29 3761
71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imagefile heyiaqua 2014-06-29 2904
70 하늘을 머금고 웃는 아이에게 file egoist777 2014-06-29 2118
69 아들의 성적표 file [1] altb486 2014-06-28 2961
68 아무것도 안 한 엄마여서 미안해 porpia 2014-06-28 2257
67 가장 큰 설레임들에게... jangsupal 2014-06-28 2132
66 어디갔다 이제왔니 달깡달깡 내 아기야 imagefile dmswhd96 2014-06-28 3833
65 [사랑해상 수상작] 다른 세계 갇힌 얘야, 엄마가 창 되어줄게 imagefile rashaim74 2014-06-27 9667
64 [미안해상 수상작] 우리, 뜨겁고 진한 사랑을 나눠가지며 imagefile 해피고럭키 2014-06-27 3608
63 사랑해, 우리 아들. jusung78 2014-06-27 2235
62 [잘할게상 수상작] 밝은미래를 못보여줘 미안해 imagefile crack79 2014-06-26 3390
61 햇살 보다 눈부신 개구쟁이 우리 아들 건우에게 :) ibluei 2014-06-26 2302
» [잘할게상 수상작] 엄마를 한 뼘씩 자라게 하는 너에게 imagefile kja1003 2014-06-26 5056
59 엄마의 영원한 첫번째인 아들, 요한아~♥ wn2452 2014-06-26 2157
58 너의 작은 선물에~ file binun 2014-06-25 2388
57 엄마의 작은 천사 다은아. 사랑해. 그리고 미안해. imagefile mademine 2014-06-25 2348
56 햇살보다도 눈부신 내아가..♡ carrot327 2014-06-25 2100
55 곱슬머리 우리 왕자님에게 emje 2014-06-25 2299
54 엄마의 고백 spism050 2014-06-24 2319
53 [잘할게상 수상작] 행복한 엄마가 될게 imagefile blueizzy 2014-06-24 4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