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건이 벌어지고나서 지금까지.

나는 참 많이 우울했다.

 

황망한 현실앞에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는지에 대한 질문만 던져졌을 뿐.

내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며 살기엔 기본적 믿음도 무너진 것 같아서 답답했다.

 

아이에겐 '남이 시키는대로 사는 인생 살거냐'는 잔소리를 추가했다.

9살이 알아듣기엔 어려운 말이다.

그런데도 잔소리 타이밍엔 꼭 그 말을 했다.

 

아이 스스로 상황판단을 하고,

옳고 그름에 대해 그 누구의 눈치를 보지 않고 이야기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아이의 말과 행동에 눈치를 주지 않되 스스로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세월호 사건 이후 나는 여러가지 사교육들을 하나씩 정리했고, 아이와 조금더 많은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다양한 경험을 한다는 측면에서, 예체능은 기본이니 하는 이유 등으로 이것저것 했던 것들을 끊기 시작했다.

 

하면 좋은 것들인데, 그것들을 하고 나면 아이가 빈둥대며 자기 결정을 할 시간들이 없었다.

정해진 시간에 해야하는 그것들.

그리하여 본의아니게 줄어들었던 아이의 '선택의 시간'

 

이제 아이는 그 시간에  무엇을 할 지 한번 생각하고, 몸을 여유롭게 굴려본다.

아이에게 생각의 틈을 줄 수 있어야 아이를 키울 수 있다.

 

사교육이냐 엄마표냐.

그것이 문제가 아니다.

 

돈? 그것 또한 문제가 아니다.

 

우리 아이들에겐 스스로만의 생각에 빠질 시간. 그 시간이 있는가?

생각한대로 행동할 수 있는가?

실수를 통해 배울 기회가 있는가?

 

 

 

DSC0719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64573/3e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85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간이 머무는 곳, 시골 할머니 댁 여행 imagefile [10] 안정숙 2014-06-07 14200
108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 잘못이 아니에요 imagefile [6] 케이티 2014-06-07 7623
10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 정치교육은 투표장에서부터.. imagefile [13] 신순화 2014-06-05 10172
108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아침에는 논에서, 저녁에는 밭에서 노는 서울 아이 imagefile [10] 빈진향 2014-06-03 22839
1081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세상 모든 일이 남 일 같지 않으니 imagefile [2] 김외현 2014-06-03 8773
1080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 살이 10개월 차, 개가 가르쳐준 것들 imagefile [10] 안정숙 2014-06-03 11546
107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0편] 교육감 후보, 이제는 알고 투표하겠습니다. imagefile [5] 지호엄마 2014-06-02 13655
1078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imagefile [8] 안정숙 2014-06-01 9221
107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자유자재 젖 먹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5-29 12603
107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결혼 3주년, 엄마 아빠의 특별한 결혼 이야기 [4] 케이티 2014-05-29 10581
10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 길에 우리의 시간이 새겨 있었네.. imagefile [2] 신순화 2014-05-28 9487
107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밤을 잊은 부비부비, 잠 좀 자자, 제발 imagefile [8] 박태우 2014-05-27 19805
107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9편] 이제 아줌마가 일어날 때! imagefile [6] 지호엄마 2014-05-26 14573
107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학교 단체 여행, 1박2일 위해 1달 준비 imagefile [11] 윤영희 2014-05-23 24544
107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가난한 유학생 가족, 미국에서 출산/육아하기 [2] 케이티 2014-05-23 25958
107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6920
106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육아가 슬프거나 노하게 할지라도 imagefile [11] 양선아 2014-05-22 12617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5281
106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의 두번째 인생을 열어준 둘째 아이 홍창욱 2014-05-21 7723
106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애 금하는 학교, 아들아 너는 해라 imagefile [10] 신순화 2014-05-21 12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