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0322.jpg

 

아이를 한 번 낳아 보고,

두번 째로 낳을 준비를 하다보니

한 해 한 번씩 당연하게, 혹은 귀찮게 맞이 했던

생일이 전혀 다른 의미로 다가옵니다.

 

아홉 달 간 아니,

낯설기만한 무언가가 몸 한 가운데 자리를 잡기 전부터

우리는 알 수 없는 존재에 대해 얼마나 많은 것을 상상하던가요.

기쁨과 환희에 젖어, 때론 걱정스런 의구심을 섞어가며.

 

그렇게 태어난 아이들, 우리들.

세상 모든 존재는 귀하고 귀하다는 것을

엄마가 되어서야 겨우 조금씩 알아갑니다.

 

 

 

DSC00318.jpg

 

나이들수록 소홀해지기 쉬운 내 생일 챙기기.

올 해 꼭 하려고 마음 먹은 것 중 하나가

친구들 생일에 손으로 꾹꾹 눌러 편지를 쓰는 일인데요.

 

내일은 두 통의 편지를 부쳐야겠어요.

하얗게 부풀어 오른 우리 동네 목련 꽃잎을 담아.

생명을 잉태하고 있는, 귀한 내 마음을 담아.

 

 

* 간만에 페이스북을 들춰보는데,

양기자님 페이지에 생일을 축하하는 행렬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네요 :)

오늘은 특별히 더더욱 행복한 날이었기를.

축하드립니다~

 

나이들수록 소홀해지기 쉬운 내 생일 챙기기.

우리들이라도 서로서로 축하하고 축하받기로 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3449/f4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74 [자유글] 60살 택시 기사 아저씨의 사랑 이야기 [2] 양선아 2014-04-08 7273
1873 [자유글] 빵 터지는 봄날, 이렇게라도 웃으니 ㅎㅎ [6] anna8078 2014-04-08 6531
1872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4♡ 개미산이 뭘까요? imagefile [3] 황쌤의 책놀이 2014-04-08 20004
1871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육아CPR-시작합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4-04-08 9014
1870 [자유글] 엄마는 내거야!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4-04-07 6901
1869 [자유글] 다재무능한 이를 위한 직업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4-05 4565
1868 [직장맘]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네덜란드 직장맘들. [4] 꽃보다 에미 2014-04-04 9839
1867 [건강] 도시 주택 20% 빛공해 노출…건강 지키려면 커튼 치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3 8129
1866 [살림] [수납의 달인] ‘우유팩 차고’ 괜찮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3 7845
1865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2247
1864 [선배맘에게물어봐] 34개월, 기저귀에 응아하는 아들 [12] 숲을거닐다 2014-04-02 6508
1863 [자유글] 농부 통신 17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02 4787
1862 [자유글] 아들과 함께하는 기도시간*영원히 기억되었으면 해 file [2] akohanna 2014-04-01 4735
1861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5658
1860 [자유글] 농부 통신 16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01 4996
1859 [나들이] 봄맞이 여행의 뒷이야기 imagefile [3] 윤영희 2014-04-01 6950
1858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6624
» [자유글] 생일, 서로서로 축하하고 축하받기 imagefile [5] 안정숙 2014-03-31 5200
1856 [나들이] 딸기 체험 다녀왔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4-03-31 4865
1855 [자유글] 꽃놀이 서두르셔야겠네요 imagefile [9] 분홍구름 2014-03-31 538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