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0x200-family-running-on-a-beach-78291746.jpg » 낭만 가득한 가족여행은 항공사 광고에서나 가능한 걸까? (출처: British Airways)
 
외국여행은 사람을 설레게 한다. 인터넷을 뒤져가며 항공, 숙박을 알아보고, 일정을 짜고, 여행 당일 공항을 향할 때 그 기분은 얼마나 짜릿하던가. 요즘엔 맘만 먹으면 여느 국내여행보다 저렴한 경우도 많다.
 
눈을 감고 두 아이를 데리고, 이국의 거리를 거니는 내 가족의 모습을 상상해본다. 아! 책에서만 봤던, 상상만 했던 풍경과 정취, 그리고 나, 아내, 그리고 아이들, 아, 아이들! 아이들! 왜냐하면, 아니, 글쎄, 그게 아니라, 에효…, 생각해보면 아이들과의 여행은 그게 전부가 아니다.
 
만 세 살, 한 살의 사내아이 둘을 데려가면 어떨까. 첫째는 아침마다 옷을 안 입겠다며 혼자서 호텔방에 있겠다고 주장할 것이다. 실랑이를 벌이다 보면 하루의 시작이 늦어질 것이다. 기껏 옷 입혀 나서려 하면, 그제야 기저귀에 응가를 한 둘째의 뒤처리를 하느라 다시 출발이 더뎌질 것이다. 하루는 짧을 것이다.
 
버스나, 지하철, 기차 같은 공공 교통수단에 올라타면, 아이들과 의미 없는 실랑이가 벌어질 것이다. 호텔방에 두고나온 로봇을 내놔라 할 것이고, 한국에 잘 살고 있는 ‘번개맨’ 아저씨의 행방을 캐물을 것이다. 떠들지 말고 창밖 풍경을 보자고 하면, 느닷없이 ‘창밖을 보라, 창밖을 보라’ 노래를 고래고래 부를 것이다. 두 녀석은 쓸 데 없는 이유로 투닥거리다 한 녀석이 울고 말 것이다. 나와 아내는 그 나라 말로 ‘죄송합니다’를 배워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말을 입에 달고 다녀야 할 것이다.
 
그러다 어느 순간 아이는 낮잠에 빠질 것이고, 나는 잠든 아이를 안고 돌아다니다 기진맥진해질 것이다. 그동안 다른 녀석은 말똥말똥한 눈으로 엄마에게 놀아달라고 할 것이다. 그러다 이 녀석이 다시 잠들면, 잠들었던 아이는 깨어나 또 엄마에게 놀아주기를 청할 것이다. 나는 엄마에게 깨어난 아이를 건네고, 다시 잠든 녀석을 안고 돌아다니며 휴식을 호소할 것이다. 어디 멀리 돌아다닐 수가 없어, 결국 돌아다닌 곳은 숙소에서 멀지 않은 곳들일 게다. 밤마다 허리가 아플 것이다.
 
끼니마다 실랑이를 벌이며 아이들을 먹일 것이다. 아이들이 남긴 걸 부부는 아까워하며 주섬주섬 주워먹을 것이다. 그러다 배가 부를 것이다. 뭘 먹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것이다. 어디서 뭘 먹어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아이 입맛에 맞추다보면, 맵지 않고 뜨겁지 않고 지나치게 낯설지 않은 걸 먹을 것이다. 그러니 매번 그렇고그런 식사만 하고 있을 것이다. 그 동네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맛집도, 술집도, 카페도 가보지 못할 것이다.
 
이렇게 될 것을 염려하여 휴양지, 그것도 어린이 수영 시설이 괜찮은 호텔에만 머무는 계획도 세워볼 것이다. 그러나 아이들은 장난을 치다가 첫날부터 다칠 것이다. 상처에 물이 닿으면 안 되니 물놀이는 포기할 것이다. 물놀이에 지친 아이들이 잠들 거란 희망을 품고 노트북에 담아온 영화와 드라마는 볼 기회가 전혀 없을 것이다. 대신 혹시나 싶어 같이 가져온 만화영화는, 다친 아이들의 성화 속에서 줄거리와 음악을 외우도록 보게 될 것이다.
 
Interview-with-Delicous-Baby-e1301477121880.jpg » "손잡고 다녀!" (출처: hostelbookers.com)돌아온 뒤, 아이들은 “재밌었어”라고 할 것이다. 그 말 한마디에 모든 피로가 싹 가시…기는커녕, 허탈해질 것이다. 엄마·아빠와 함께 있는 것만으로 행복한 아이들인데, 굳이 그 고생을 하며 비행기는 왜 탔던가.
 
현실과 상상 속 ‘시행착오’ 끝에 우리 부부는 당분간 외국여행은 포기하거나, 간다면 둘만 가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몇 해 전 백일이 막 지난 큰 아이를 데리고 외국여행을 가려 하자, “아이는 맡겨놓고 가라. 우리 때도 그랬다” 하시던 장모님 말씀이 새삼 떠오른다. 그때 왜 과감히 맡기지 못하고 “그래도 같이 가야죠”라고 했을까, 왜! 왜! 왜!
** 이 글은 월간 육아잡지 <맘&앙팡>(디자인하우스) 2014년 3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외현 기자
아이 둘의 아빠인 <한겨레21> 기자. 21세기 인류에게 육아는 남녀 공통의 과제라고 믿는다. 육아휴직 등으로 나름 노력해봤지만 역시 혼자 가능한 일은 아니며, 사회적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걸 어렴풋하나마 알게 됐다.
이메일 : oscar@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osca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601/c5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7515
10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5편] 아줌마, 원격진료가 도대체 뭐길래! imagefile [2] 지호엄마 2014-03-25 9246
1023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25378
102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7960
102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앞 우편함 책꽂이, 온 동네를 도서관으로 imagefile [4] 윤영희 2014-03-23 14445
10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8257
10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의 게스트하우스 여행기 imagefile [9] 홍창욱 2014-03-20 23000
10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러기아빠, 속빈 강정을 채우기 imagefile 홍창욱 2014-03-20 8192
101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남편과 아이 놔두고 엄마들만 떠나는] 엄마 둘 딸 하나 제주도 프로젝트 시작!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9 8719
»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만 가리라, 다음 여행은 imagefile [3] 김외현 2014-03-18 13011
10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8520
1014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무플녀' 아내에게 친구가 생겼다 imagefile [4] 박태우 2014-03-17 14082
10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엄마가 아픈 사이, 훌쩍 자란 아이들 imagefile [10] 윤영희 2014-03-16 11907
101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장염과 일시 단유 imagefile [9] 최형주 2014-03-13 10789
10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19373
10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의 저주에 살 떨리는 결심 imagefile [8] 양선아 2014-03-12 18362
1009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시골에서 닭 키우기, 우리집 꼬꼬야들의 첫 작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7] 안정숙 2014-03-10 15147
100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만10살 1/2 성인식, 이젠 좀 내버려두자 imagefile [6] 윤영희 2014-03-10 13078
100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둘째의 생존 방식 imagefile [2] 김외현 2014-03-05 14720
10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덜렁이 엄마의 좌충우돌 새학기 imagefile [2] 신순화 2014-03-05 9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