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집 세탁기는 뒷베란다에 있습니다. 


여느 날처럼 엊저녁에도 아이가 벗어놓은 옷가지,


남편이 뒤집어 벗어놓은 옷가지,


축축한 수건.... 


빨래들을 주섬주섬 안고서 뒷베란다로 나갔습니다. 


그리고 세탁기 문을 열....................... 열어야 했건만만만만


창문을, 베란다의 창문을 열고는 


빨래 더미를 던지려는 순간


아니구나, 이건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아....


아아........


이렇게 사십대 중년의 길에 들어서려나 봅니다. 



참..... 빨래 몇 장은 이미 아랫층 바닥으로 떨어져 있었네요. 




123.jpg

  ▲ 저도 아름답게 빨래를 널고 싶은데 말입니다. (출처:굿다운로더 캠페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6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3745
1766 [나들이] 대형 달팽이 찾기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1-20 8918
1765 [자유글] 꼬마, 첫번째 사고치다 [7] 분홍구름 2014-01-20 3511
1764 [자유글] 내가 줄 수 있는 것, 그 새로움.... imagefile [10] anna8078 2014-01-20 6614
1763 [자유글] 에어바운스 사고....그 엄마 심정은 어떨지. [2] 양선아 2014-01-19 4012
1762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9134
1761 [자유글] '먹방'용 사과~!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4-01-18 3166
1760 [자유글] 천가방 사용설명서 imagefile [9] 윤영희 2014-01-17 6881
1759 [자유글] 쿠바에선 누구나 춤을 춘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567
1758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258
1757 [자유글] 오랜만에 들른 베이비트리^^ [12] 나일맘 2014-01-15 3204
1756 [나들이] 여기 가 보셨어요?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1-15 9390
1755 [자유글] 아들 어록 잠깐 기록 [4] 양선아 2014-01-14 3255
1754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4059
»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6962
1752 [자유글] 24일 금요일입니다. 베이비트리언이 함께 맞는 청마해! [4] 빈진향 2014-01-14 3916
1751 [가족] 영화관에서도 딸 울린 아빠 [2] third17 2014-01-14 3901
1750 [가족] 엄마의 기도 [5] 조영미 2014-01-12 4222
1749 [자유글] 청말의 해를 열며, 제 자식 같은 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21] 안정숙 2014-01-10 5399
1748 [자유글] 밥 빨리 못 먹는다고 우는 아이 [15] 양선아 2014-01-09 3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