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의 출산휴가, 1년의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직을 하기 하루 전날 밤, 아기띠를 하고 집 앞에 나갔다.

어둑어둑해진 아파트 단지 안을 돌며 내 품에 안긴, 이제는 14개월이 된 아기의 얼굴을 보며 자장가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울었다.

다음날 어린 아기를 아직 적응도 미처 다 못한 어린이집에 맡겨두고 출근을 하면서, 운전대를 잡고 울었다.

그렇게 나를 울렸던 노래 몇 곡을 남긴다.

 

1. The power of love  

 

The sound of your heart beating, Made it clear suddenly
the feeling that I can't go on, Is a light years away

Cause I am your lady And you are my man
Whenever you reach for me I'll do all that I can
We're heading for something, Somewhere I've never been
Sometimes I am frightened But I'm ready to learn
Of the power of love

 

분명 내 남자를 향한 사랑 노래였는데..  아기에게 불러주다 보니 엄마의 마음으로 느껴졌다.

너의 심장 소리를 들으면, 갑자기 모든 것이 선명해진단다.

나의 아들, 네가 내게 닿으려 할땐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게.

우리는 이제 가본 적 없는 낯선 곳에 가야하지, 하지만 아가, 엄마가 힘 낼게. 사랑한다.

 

2. 섬 집 아기

 

엄마가 섬그늘에 굴따러 가면
아기가 혼자남아 집을 보다가
바다가 불러주는 자장 노래에
팔베고 스르르르 잠이 듭니다.
아기는 잠을고이 자고 있지만
갈매기 울음소리 맘이 설레어
다못찬 굴바구니 머리에 이고
엄마는 모랫길을 달려 옵니다.

 

이 노래를 자장가로 불러주기 싫었다. 혼자 남아 엄마를 기다릴 아기를 생각하면 너무 슬펐기 때문이다.

하지만 복직 전 날, 나는 이 노래를 불러주고야 말았다.

엄마가 신문사에 일하러 가면, 아기는 어린이집 놀러 갔다가, 선생님 불러주는 자장 노래에, 팔베고 스르르르 잠이 듭니다...

한 소절 한 소절마다 울컥울컥했다.

그리고 복직 뒤, 다 못 쓴 기사 더미를 들고 엄마는 얼마나 강변북로를 달렸던가.

 

3. Run To you

 

I wanna run to you , I wanna run to you
Won't you hold me in your arms And keep me safe from harm
I wanna run to you, But if I come to you
Tell me, will you stay or will you run away

 

마치 아기가 내게 묻는 것 같았다. 내 옆에 머물러 줄 수 없나요. 운전대를 잡고 수없이 답했다. 아가야, 엄마도 네게 달려가고 싶단다.

 

돌아보면, 복직 전 날만큼 울컥울컥 했던 날도 없는 듯 하다.

출산휴가도 언감생심인 직장도 많다는 안타까운 현실을 생각할 땐 

육아휴직까지 1년 한 나는 운이 좋은 편이었지만 그래도 돌쟁이 떼놓고 일 나가기 힘든 마음은 어쩔 수 없었다. 

그때의 나처럼 복직을 앞둔 엄마들에게 힘내라고 말해주고 싶다.

이제 겨우 6개월이 지났지만 복직 뒤 더 열심히 사랑하며 살 수 있었던 것은 이렇게 간절한 그리움 덕분이었다고 생각한다.

 

일상에 치여, 복직 뒤의 육아기를 남기기가 좀처럼 쉽지 않기에 우선 노래 세 곡 올려봤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임지선 기자
<한겨레21> 기획편집팀, 사회팀, <한겨레> 사회부 24시팀을 거쳐 현재 오피니언넷부에서 일하고 있다. “결혼 생각 없다”더니 한 눈에 반한 남자와 폭풍열애 5개월만에 결혼. 온갖 닭살 행각으로 “우리사랑 변치않아” 자랑하더니만 신혼여행부터 극렬 부부싸움 돌입. 남다른 철학이라도 있는양 “우리부부는 아이 없이 살 것”이라더니 결혼 5년만에 덜컥 임신. 노키드 부부’로 살아가려던 가련한 영혼들이 갑자기 아기를 갖게되면서 겪게되는 좌충우돌 스토리를 나누고자 한다.
이메일 : sun21@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sunny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8571/64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롱잔치, 아들바보된 날 imagefile [8] 윤영희 2013-12-15 16417
94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0편] 2013년 베이비트리의 우~아한 송년회 후기 imagefile [7] 지호엄마 2013-12-13 24955
94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2911
93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고젖가 시대 imagefile [5] 최형주 2013-12-12 18796
93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예상치 못한 세 딸의 수두 전쟁 imagefile [1] 김미영 2013-12-11 41888
9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소비 권하는 사회,카드와 이별했다 imagefile [5] 신순화 2013-12-10 17855
93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보다 남자친구가 좋아? imagefile [1] 홍창욱 2013-12-09 17555
9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에겐 꽃보다 "친구" imagefile [3] 윤영희 2013-12-08 20276
9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시식회 imagefile [1] 최형주 2013-12-06 15241
93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우리 모두가 밀양이다, 밀양을 다녀와서 imagefile 빈진향 2013-12-05 13728
93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사랑을 내려놓다. [4] 빈진향 2013-12-05 22393
93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들의 오밤중 침대 공연 imagefile [4] 양선아 2013-12-04 18649
»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복직 하루 전 날 울린 노래 BEST 3 [5] 임지선 2013-12-03 14137
9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연-애정 버무려 김장해서 좋은 날 imagefile 신순화 2013-12-03 14860
92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핸드크림보다 첫 딸 imagefile [6] 윤영희 2013-12-02 19913
9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마약 imagefile [1] 최형주 2013-11-29 16793
9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3600원짜리 주말여행 imagefile 홍창욱 2013-11-28 20702
92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7020
9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화장실에 갇혔다. 30분 동안... imagefile [8] 신순화 2013-11-26 21134
923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변신 로봇 유감 imagefile [3] 김외현 2013-11-25 15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