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동안 남편과의 불화로 머리가 아팠다.

그 때문에 여행기도 못 쓰고 베이비트리도 오랜만.

 

그러나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sBB159093.jpg

 

벼르고 벼르던 호박을 잡았다.

처음 해 본 호박 손질, 반을 갈라 속을 파내고 껍질을 깎아

호박죽을 끓이려고 압력 솥에 찌고

나머지는 냉동실에 얼렸다.

 

"사람 마음도 이렇게 열어 볼 수 있으면
속을 보여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페북에 올렸더니

 

선배왈

사람 속 이렇게 다 열어보이면 지옥문이 열리는 수도 있단다.

그러고보니 정말 다 알지 못하는게 다행일지도 모르겠다.

 

sBB169189.jpg

 

호박씨는 물기 빼서 말리고

나중에 호박씨 까야지, ㅎㅎ

 

sBB169150.jpg

 

마침 날씨도 추워진다해서 애들 데리고 밭에 왔다.

 

sBB169160.jpg 

sBB169161.jpg

 

무 뽑고 배추 묶어 주고.

 

sBB118211.jpg

 

쌈무 만들고

 

sBB118218.jpg

 

깍두기 담그고

 

sBB169207.jpg

 

무청은 씻어 그늘에 말린다.

 

sBB169199.jpg

 

아이들 품삯으로 붕어빵도 만들었다.

(영희님 레시피대로!! 이만하면 성공인가요? 흐흐)

 

그리고 냉장고에는

생협 매장에 들렀다가 할인 판매한다기에 충동적으로 들고 온 꼬리뼈가 곰솥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계신다.

 

어릴 때는 (아직 젊으므로 20~30 대를 어릴 때라고 하자.) 힘들고 괴로우면 술 마시고 쏘다니고 그랬는데 요즘엔 집안일을 막 벌인다.

식기 세척기 대신 손 설거지하고

괜히 행주도 한 번 삶아 주시고

그러다보면 마음이 평온해지기도 하는 게

이제 정말 아줌마가 된건가.

 

부모의 갈등을 아이들에게 완벽하게 숨길 수 있을까?

되도록이면 아이들 앞에서 격한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을 때도 있다.

아이들 보기에 부끄럽기도 한데

세상이 갈등없이 완전무결한 건 아니니까, 라고 변명해 본다.

 

꼭꼭 숨기고 아무렇지 않은 듯 가면을 쓰거나

너희들은 어리니까 몰라도 돼,라고 따돌리기 보다는

아이들도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 어떤 문제로 다툼이 일어나고 있는 지 알리는 게 나은 것 같다.

아이들은 아이들 나름 생각하고 판단하고 있다!

 

그동안 엄마, 아빠의 다툼을 지켜본 아이들에게 관전평을 들어보기로 마음 먹었다. 둘이 이야기해봤자 서로를 물어 뜯을 뿐 결론이 나지 않는게 답답하기도 했다.  

 

나:얘들아, 아빠랑 내가 다투는 거 봤지? 그런데 생각이 너무 다른 것 같아. 며칠동안 계속 이야기해 봤는데 답이 안 보이네.

아루:뭐야, 내가 옷 안 갈아 입는 걸로 다투더니만 그것 때문에 아직까지?

 

남편과 내가 다툰 것이 자기와 관련된 게 아닐까, 생각한 모양이다. 이야기 꺼내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아니야, 그건 별일 아니었잖아. 다른 이유 때문인데 음...너무 복잡해서 설명하기는 어려워.(아무리 생각해도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 설명할 말을 못 찾겠다...)

어른들이란게 좀 그래. 단순한 것도 되게 복잡하게 만드는 나쁜 재주가 있지.

해람:(미로찾기 책을 보고 있다가) 이 공룡 미로처럼?
나:그래 맞아. 꼭 그 미로그림 같다.
아루: 그럼 해람이한테 풀어 달라고 해! 해람이 요즘 복잡한 미로도 되게 잘 풀어. 그리고 엄마, 미로는 아무리 어려워도 벽만 짚고 가면 언젠가는 탈출할 수 있어. 엄마도 그렇게 해봐.

 

아이들이 내게 종이와 연필를 가져다 주며 내 머릿속 복잡한 미로를 한 번 그려보란다.

해람이가 풀어 준다고...

벽만 짚고 가면 언젠가는 탈출할 수 있어... 아루의 말이 깊은 여운을 남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6133/52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08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6100
1707 [나들이] 공정하게 여행할수록 희망이 돋아난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0101
1706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후기 - 응답하라! 2013년 현재를 살아가는 어른들이여! imagefile [5] 난엄마다 2013-12-01 5435
1705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바다를 미치도록 그리워하게 하자! [4] ogamdo13 2013-11-30 4330
1704 [살림] 사과 정말 맛있네요~ `베트' 독자 형민이 엄마 아버님 농사 사과 imagefile [2] 양선아 2013-11-28 3884
1703 [요리] 미리 불려 짓는 현미밥의 부드러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11-27 4502
1702 [책읽는부모] 내 아이는 공부만 잘하면 성공한다는 착각!을 버리게 만든 책 <아이는 어떻게 성공하는가>꼼꼼리뷰 image [1] jenifferbae 2013-11-26 6812
1701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4828
1700 [자유글] 김장철~ imagefile [1] 푸르메 2013-11-26 3983
1699 [자유글] [유머]센스넘치는 주문~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11-24 4020
1698 [자유글] 완도의 어린이집에서 전복죽이 나오면? [5] 양선아 2013-11-23 4541
1697 [자유글] 베이비트리 도쿄 번개 imagefile [7] lotus 2013-11-22 5186
1696 [자유글] 아동학대 기사에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6] 임지선 2013-11-22 5783
1695 1994년 연세대에 컴퓨터공학과가 없었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11-21 4587
1694 [자유글] 첫눈! imagefile [1] 빈진향 2013-11-19 4975
»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431
1692 [자유글] 제주도보다 아름다운 섬, 그래도 [1] 양선아 2013-11-15 4320
1691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4712
1690 [요리] 첨가물 없는 착한 주스, 가격도 착했으면 좋겠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6213
1689 [가족] 나랑 남편 단둘이 사는데 10인용 밥솥이 웬 말이냐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5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