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어..?

자유글 조회수 5578 추천수 0 2013.10.09 23:08:55

흔히 우리 아이들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집에선 쓰지 않던 말을 배워오지요.

꼬마도 4세에 어린이집을 다니면서, 이런 말 저런 말 배워 왔습니다.

 

또래 아이들의 언어표현을 보면서 모방도 하고, 발전도 시키면서 언어능력을 키우는 것이려니

지켜만 보아도 이상할 게 없던 시절은 어느덧 가 버렸나봅니다.

주로 예쁘지 않은 표현들이 저의 귀를 번쩍- 눈살을 찌푸리게 만듭니다.

아이의 입을 통해 듣자니 민망한 개그콘서트 유행어들이 쏟아지길래,

집에서는 이내 개그콘서트 시청이 금지되어버렸습니다.

어느 어린이집에서는 개그콘서트 시청을 자제해달라는 공문까지 뿌려졌단 소문이

제 귀에 들리기도 했습니다.

어른들의 말투와 유행어들이 우리 꼬마들에게 전염이 되니,

엄마 아빠들이 깜짝 놀라는 건 당연하겠지요.^^

커서 학교 들어가면 유행어 말하고 다니는 것까지야 통제가 불가능하겠지만,

아직은 순수함을 지켜주고 싶은 것은 저 뿐만이 아닐 겁니다.

지금이야 유행어정도지 더 크면 욕을 빼면 대화가 안 되는 지경에 이르겠지요?

저는 말은 “예쁘고, 예의바르고, 또박또박”하는 거라고 가르쳐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우리 꼬마는 놀이터에서 눈여겨보던 형아들의 나쁜 말을 저에게 그대로

옮겨 썼습니다.

“엄마, 사기쳐?”

아...목 잡고 뒤로 넘어갈 뻔..

엊그제, 지하철을 타고 귀가하던 중,

오후 3-4시쯤이었으니 아마 중고등학생들의 퇴교길이었을 겁니다.

무리를 지어 다니는 그들의 시끌벅적한 대화는 이내 제 귀에도 쏙쏙 들어옵니다.

특히 제 귀에 쏙쏙 들어오던 단어는 하나 같이 욕이더군요.

어찌나 아이들이 “ㅅㅂ”거리는지.. 듣고 있기가 너무나 민망해져왔습니다.

표정만 보면 입으로 그리 험한 단어를 뱉어내는 것이라고는 생각이 안들 정도.

욕을 섞어 쓰는 만큼 우리 아이들의 정서도 매말라버리는 것은 아닐까요..?

어른들의 말을 배우는 아이들..

아이들이 뱉어내는 어른들 용어의 나쁜 예...

한글날에 안타깝게 드는 생각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14 [자유글] 아이의 두돌... 특별한 생일? 아니 엄마의 휴일! [2] mojing 2013-10-18 5987
1613 [책읽는부모] 게으른 부모의 강령 [5] 빈진향 2013-10-18 6415
1612 [자유글] 엄마, 저게 뭘까?? [8] 푸르메 2013-10-17 5702
1611 [가족] 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6] 양선아 2013-10-16 6123
161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980
1609 [자유글] 뮤지컬 '넌 특별하단다' 관람 후기 [4] 푸르메 2013-10-15 5374
1608 [책읽는부모] 노랑각시 방귀 소동! 그림책 후기와 베갯머리 이야기~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10-15 14056
1607 [직장맘] 어느 날 갑자기, 산후건망증의 습격! imagefile [7] 해피고럭키 2013-10-12 9127
1606 [자유글] '백팩' 추천 좀 해주세요~~ [6] 나일맘 2013-10-11 5460
1605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7432
1604 [자유글] 글 쓰러 들어왔다가 그냥 놀다 가지요~ imagefile [3] 빈진향 2013-10-11 10805
1603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7] 여섯번째 관측 - 토성보단 이중성이 좋아 imagefile [1] i29i29 2013-10-11 13225
1602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6] 다섯번째 관측 - 세상 모든 개념은 안드로메다에… imagefile i29i29 2013-10-10 12502
1601 [자유글] 스마트한 엄마되기 crack79 2013-10-10 5325
1600 [자유글] 스마트폰 바꾸고 싶은 유혹... [3] 양선아 2013-10-10 6045
1599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596
1598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10903
» [자유글] 유행어..? [6] 분홍구름 2013-10-09 5578
1596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6718
1595 [자유글] 첫 아이 첫 돌을 앞두고 부모님을, 당신들을 떠올립니다. imagefile [8] 안정숙 2013-10-07 522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