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4.jpg

모유 수유 24일 차

섬세한 신

 

임신을 하고

젖이 점점 처지더라.

 

왜 이러지?’ 했는데

바다에게 젖을 줘보니

처진 젖이

바다가 먹기에

높이가 딱 맞다.

 

젖 주는 높이까지

미리 조절해주는

, 섬세한 신이시여!

 

 

 

  18-3.jpg

모유 수유 25일 차

덩치 값

 

젖의 양은

젖의 크기에

비례하지 않는구나.

 

젖이 정말 작은 내 친구는

젖이 철철 넘치게 나오고

젖이 정말 큰 우리 엄마는

젖이 잘 안 나왔단다.

 

덩치에 맞게

젖이 많이 나오는

나의 젖이 고맙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1533/8a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8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파트를 되돌아보다 imagefile [2] 홍창욱 2013-10-09 17136
88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캠핑카의 낭만에 우리 가족 들썩들썩 imagefile [6] 양선아 2013-10-08 29208
8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비 새고 벌레투성이여도 모험이 있는 집! imagefile [2] 신순화 2013-10-08 18092
882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욕심 버린 여행, 놀이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1] 빈진향 2013-10-08 19116
88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에서 주부로 살며 겪는 방사능 문제 imagefile [11] 윤영희 2013-10-06 20195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덩치 값 해주어서 고마워! imagefile [12] 최형주 2013-10-04 34276
87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의 젊은 농부 김정회, 박은숙 부부의 단식 imagefile [8] 빈진향 2013-10-04 18657
8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기까지 오는 길도 정말 멀었다 imagefile [9] 신순화 2013-10-01 20935
87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 마음 살살 녹이는 다섯 살 아이의 존재 imagefile [3] 윤영희 2013-09-29 18562
876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달마 부인이 식당 문을 닫은 까닭은? imagefile [2] 빈진향 2013-09-27 21108
87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셰이킷 셰이킷 베이베~ imagefile [2] 최형주 2013-09-27 19861
87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안 정리정돈 후, 몇 배는 더 즐거워진 육아 imagefile [7] 윤영희 2013-09-27 23560
87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이렇게도 절절한 사랑편지 보셨나요 imagefile [8] 양선아 2013-09-26 22292
87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8편] 추석 연휴, 엄마와의 힐링 여행 imagefile [20] 지호엄마 2013-09-25 95156
8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느날 그 개가 우리집으로 왔다 imagefile [8] 신순화 2013-09-24 25281
87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팔자 좋은 며느리의 추석맞이 imagefile [4] 빈진향 2013-09-19 27429
8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추석맞이 슈퍼우먼 모드로 변신 완료! imagefile 신순화 2013-09-17 16771
868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5화. 유아용 수도꼭지 imagefile [3] 팔랑팔랑 2013-09-17 20001
86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명절, 아이들에게 요리를 가르치기 가장 좋은 때 imagefile 윤영희 2013-09-16 22364
866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빗 속에서 울며 어린이집을 찾아 헤매다 imagefile [5] 임지선 2013-09-13 26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