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와 국회입성!하고 왔습니다. ^^

3개월~3일전까지 사전 예약을 통해 견학이 가능했어요.

전 2시 국회의사당 견학 그 이후 방문자센터 관람을 하기로 했습니다.

의사당 견학이 먼저인데, 방문자센터부터 가는 바람에 엄청 걸었습니다.

방문자 센터는 정문에서 오른쪽으로 세 번째 건물. 헌정기념관에 있습니다.

국회지도.gif

 

방문자센터는 대충 중앙홀 전시실, 국회의장관, 대통령관, 국회역사관, 어린이체험관, 의정체험관(20인이상 신청시에만 이용가능)등이 있었습니다.

어린이 전용을 포함하여 다른 박물관의 관람코스들이 요새는 워낙 훌륭해서인지,

의정체험을 못했기 때문인지 좀 관람거리가 부족하단 느낌?

어린이체험관은 초스몰사이즈 국회의장석과 국회의원석 말곤 휑..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20130914_143658.jpg

이 정도의 기념사진을 얻은 것과, 대통령실에 의회가 뽑지 않은 "전두환, 박정희" 는 없다는 사실에 피식 웃음이 나다가.. 얼른 걸어서 국회의사당으로 향했습니다.

차 없이 가려니 좀 걸었어요. 아이들은 쉽게 지친다는 점 감안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쳐가며 투덜대는 꼬마를 위해 태권브이전설에 대해 설명해주며,

엄마와 너만 아는 비밀이라는 약속까지 받아내었습니다. 움하하~

(다들 아시죠? 대한민국 유사시에 의사당 돔 뚜껑이 열리고 로보트가 나타나 평화를 되찾아준다는 전설 ^^*)

 

국회의사당 견학은 1층에서 접수확인을 하고, 신분증을 맡기고 명찰을 받아

4층에서 40분 정도의 설명회로 진행이 됩니다.

국가기관을 관람하는 것이라서 그런지, 무전기 드신 분들의 통제를 받으면서 이동하고

재빨리 퇴장해야 하더군요.

IMG_20130914_4.jpg

1층에서 줄을 서 기다려 안내를 받고 4층 관람석으로 이동했습니다.

좌석배치도, 의장석, 의사발언대, 정당 연락반석, 비밀투표 장소, 의사정족수 등 정치와경제 시간에 배웠던 내용들일 줄줄줄 나옵니다.

IMG_20130914_5.jpg

국회의원배지 제작의 원가가 35,000원이라는 것 이외에는

뉴스에서 본 장소를 직접 가본 신선함 정도.

 

사실, 내부가 너무너무너무 더워서 땀을 죽죽 흘리며 이야길 들었습니다.

더위 덕분에 설명이 기억이 안날 정도 ^^;;

설명해주시는 직원분의 멀어져 가는 목소리를 배경으로 퍼뜩 든 생각.

의원님들 야동 보시며 회의하실때도, 의사봉 빼앗으며 대장놀이 하실 때도 이렇게 더울까?

이 무겁고 핫한 공기만큼이나 열띠게 나라 위한 봉사를 해주셨음 하는 바람도 들고..

 

아무튼 설명이 끝나니 후딱후딱 내부정리를 위해 관람객들을 내보내기 시작했습니다..

기념 사진 몇 장 박고 우리도 더이상 더위를 참기 힘들어 얼른 나왔죠.

여름날 혼잡스러운 관람객들을 처리(?)할 목적으로 덥게 만든 건 아니겠지요. ^^;

저흰 밟으면 안되는 줄 알고 요리 조리 돌아간 잔디밭에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니 그제서야 시원함이 느껴졌어요. 눈치껏 뛰어놀면 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햇살이 따가웠던 9월 둘째주 토요일의 (더워서)열나는 국회입성은 이렇게 끝.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08 [자유글] [펌글] 추석 특집 며느리 넋두리 아세요? [3] 양선아 2013-09-21 4581
1607 [책읽는부모] [붕어빵 형제] 후기 imagefile [3] 푸르메 2013-09-17 5061
» [나들이] [국회나들이] 열띤 의사당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9-16 12917
1605 [가족] 돌보는 존재인 부모 자신을 보살피기 imagefile [7] 박상민 2013-09-16 7857
1604 [요리] 피도 소도 개성 만점 “팔도 송편 납시오” image 베이비트리 2013-09-16 5704
1603 [직장맘]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10] 푸르메 2013-09-13 5395
1602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6019
160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9110
1600 [직장맘] 야근중 그냥 끄적끄적 [9] 양선아 2013-09-12 4956
1599 [자유글] 귀촌, 어리바리 서울내기 식구에게 사흘 동안 벌어진 일 image [9] 안정숙 2013-09-12 6781
1598 고요한 달그림자 아래서 꿈을 읽는 집 image 베이비트리 2013-09-12 5362
1597 [자유글] 오랜만에 써본 시 [3] 루가맘 2013-09-11 4841
1596 [자유글] 생일의 기쁨..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9-10 6548
1595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5998
1594 집터 30%가 마당과 수영장…14가구의 ‘유쾌한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9 4557
1593 [가족] 당신에게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아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9 4825
1592 [자유글] 16인분 식사 준비와 설거지, 안해보셨음 말을 마세요 ㅜ.ㅜ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3-09-09 7118
1591 [나들이] 안산 다문화거리 & 경기도 미술관 imagefile [4] 푸르메 2013-09-06 8317
1590 끝없는 착각의 연속…진짜 선희의 모습은 뭘까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9-06 4859
1589 [요리] 올 추석엔 기름기 뺀 건강식 상차림 해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5 6161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