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치아미백제, 치아·잇몸 손상 조심해야

베이비트리 2013. 08. 28
조회수 5942 추천수 0
치아·잇몸 손상 조심…입안 상처나 충치엔 사용 금물

137759613370_20130828.JPG
치아미백 치료를 하는 장면(왼쪽)과 치아 미백 전(위), 후(아래)의 모습. 경희의료원 제공

[건강] 치아미백제 사용법

하얗고 고른 치아로 웃는 모습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이런 하얀 치아를 갖기 위해서는 치아의 변색을 막는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한데, 이미 치아가 변색됐다면 미백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하지만 치아 미백 치료를 잘못하다가는 미백 효과를 누리지 못하는 것은 물론 오히려 치아나 잇몸을 상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미백 치료 뒤 잇몸이 붉어지거나 쓰리면 잇몸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사용을 중단해야 하고, 입안 상처나 치주병 혹은 충치(치아우식증)가 있다면 미백 치료를 받지 않는 것이 좋다.

미백 성분의 농도 따라 부작용 가능성 높아

치아 미백 치료는 치아의 겉을 둘러싸고 있는 법랑질과 그 안의 상아질을 원래의 색깔로 밝고 희게 만들어 주는 치료다. 보통 미백제의 성분은 과산화수소인데, 이는 치아 표면 혹은 내부에서 분해되면서 산소를 내보낸다. 이 산소가 법랑질과 상아질 안으로 들어가 치아의 색깔을 변하게 한 물질을 제거함으로써 치아를 희게 만든다.

일반적으로 과산화수소의 함량이 3% 이하이면 의약외품인 생활미백용품으로 사용이 가능하고, 3%가 넘으면 의약품으로 치과의사들이 치료에 사용한다. 고농도의 미백제를 쓰는 경우 잇몸에 미백제가 묻으면 잇몸에 화상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치과의사의 치료를 받는 것이 권장된다. 3% 이하의 생활미백용품은 젤형·부착형·치약형 등이 있으며 부작용이 많지 않으나, 효과가 나타나려면 며칠에서 몇주까지 다소 오랜 기간이 걸린다는 약점이 있다.

잇몸이 붉어지거나 쓰리면 사용 중단해야

병원에서 받는 전문 미백 치료는 물론 일상에서 할 수 있는 미백 치료도 부작용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할 점이 많다. 우선 미백 치료를 받은 뒤 잇몸이 붉어지거나 쓰라린 경우에는 치아미백제 혹은 미백 장치가 잘 맞지 않는 것일 수 있으므로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 치아가 시린 느낌이 나더라도 마찬가지이며, 이때는 치과의사를 찾는 것이 좋다. 충치나 치주병이 있거나 입안에 상처가 있을 때에도 미백 치료 뒤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커지므로 먼저 이들 질환에 대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미백제 성분은 과산화수소 

잇몸 붉어지거나 쓰리면 사용 중단 

사용 후엔 치약 없이 칫솔로 이 닦고 

삼켰을 땐 즉시 토해낸 뒤 병원으로 

담배나 색소 짙은 음식 피해야


치아미백제를 사용한 뒤에는 반드시 이를 닦아서 미백제가 입안에 남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이때 치약을 쓰면 치아가 더 약해질 수 있기 때문에 치약 없이 부드러운 칫솔로 이를 닦아주면 된다. 혹시라도 실수로 치아미백제를 삼킨 경우에는 즉시 토해내고 병원 응급실을 찾아야 하며, 이때 해당 미백제 용기나 포장을 같이 가져가야 한다. 미백제품이 효과가 있다고 해서 권장 기간보다 오래 쓰면 치아가 약해질 수 있기 때문에 정해진 사용기간을 지켜야 하며, 혹시 모를 부작용이 있을 수 있기에 임신부에게는 권장되지 않는다.

담배는 물론 녹차·김치도 치아 변색 원인

치아의 법랑질과 상아질의 색깔이 변하는 이유는 다르다. 법랑질은 원래 무색으로 투명한 층이지만, 흡연이나 음식물 속에 포함된 색소로 인해 색이 변할 수 있다. 담배 연기 속에 든 니코틴이 착색되거나, 커피·초콜릿·녹차·김치 등 음식물에 든 색소가 원인일 수 있다. 반면 엷은 노란색으로 보이는 상아질의 변색은 충치가 생기거나 치아 신경이 손상돼 신경을 둘러싼 관의 색깔이 변해서 나타난다. 항생제나 불소의 사용으로도 변색이 나타날 수 있으며, 자연스런 노화의 과정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평소 치아의 변색을 막기 위해서는 담배나 색소가 강한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고, 혹시라도 흡연을 하거나 색소가 든 음식을 먹었다면 곧바로 칫솔질을 해 착색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아울러 정기적인 구강검진을 통해 충치나 치아 신경관 손상 등 각종 치과 질환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하얗고 건강한 치아를 갖는 지름길임도 명심해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박용덕 경희대 치과대학 예방치과학교실 교수, 식품의약품안전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베이비트리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 운영자입니다. 꾸벅~ 놀이·교육학자 + 소아과 전문의 + 한방소아과 한의사 + 한겨레 기자 + 유쾌발랄 블로거들이 똘똥 뭉친 베이비트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혼자서 꼭꼭 싸놓지 마세요. 괜찮은 육아정보도 좋고, 남편과의 갈등도 좋아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풀어놓으세요. ^^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ibabytree       페이스북 : babytree      
홈페이지 : http://babytree.hani.co.kr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