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시절, TV에서 연재 방송된 플란더스의 개.

충격이고 아프 추억의 동화다.

 

엄마 아빠도 없는 꼬마 네로가 공적인 복지가 가장 필요한 소수계층이신 우유배달 할아버지와

힘겹지만 밝게 살아가는 이야기.... 인가 싶었는데!!!!

 

어이 없게 같은 동네 유지인 방앗간 집 아로아 아빠에게 찍혀(?)

철저히 외면당하고 따 당하다 못해, 그나마 네로에게 유일한 축복으로 허락된 파트라슈와

하필 루벤스의 명화를 몰래 훔쳐보다가 얼어죽는..잔혹한 새드엔딩.

 

어른이라는 사람들이 겨우 아이 하나에게 열과 성의를 다하여 선사하는 슬픔 이야기가

너무 어처구니 없어서 마지막 회에서 네로가 그 슬픈 눈을 감을때

대성통곡을 하였던 기억이 있다.

참으로 불편한 동화였다. (사실 이런 이야기가 왜 동화인지..--;;)

 

그런데.

 

우리 꼬마가 요사이 플란더스의 개에 푹 빠져있다.

뿐만 아니라, 성냥팔이 소녀에도 푹 빠져있다.

싫어서 많이 읽어주지 않으려는 엄마 대신 구연동화 CD를 상시로 틀어두고 듣고 있다.

 

모두다 "죽음"에 연결되어 있고, 그 죽음이 이기적인 어른들의 외면 때문에 발생하는

불편한 진실을 꼬마가 아직은 몰랐으면 했다.

하지만, 듣고 싶어하는 이야기를 말리기만 할 수가 없었다.

논리적인 설명이 없이는 멈추게 할 수 없는 꼬마님이시기 때문.

 

조심조심 불안불안 물어보았다.

"넌 왜 플랜더스의 개 이야기가 좋아?"

"그냥 좋아. 엄마 난 그냥 좋은거야"

"안슬퍼? 할아버지도 죽고, 아로아 아빠도 네로를 너무 못살게 굴고, 네로도 죽잖아"

"... 내할아버지가 아닌데???"

 

아.... 남자 아이는 공감능력이 떨어진다더니...

꼬마는 그냥 우유배달하고, 방앗간 나오는 옛날 이야기가 새롭고 재밌었던 건가봐요...

엄청 고민했는데, 우리 꼬마에게 어두운 슬픔이 드리우지는 않을까~ 하는 그런 엄청난 고민은

베개 밑에나 넣어둬야겠습니다 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74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조부모 육아시대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6007
1473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714
1472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4543
1471 [자유글] lotus님, 보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3-07-10 4659
1470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4464
146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10)서령아, 아빠 오늘 몽골에 가 imagefile [2] artika 2013-07-05 7150
1468 2013 상반기 한국영화 결산해볼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05 6109
1467 [요리] 오미자 음료 초간단 요리법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7-04 13221
1466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마음 아이들 마음 [2] 루가맘 2013-07-04 4887
146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5211
1464 [요리] 약오르지롱! 햇밀수제비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3 5700
1463 [자유글] 아이 학교에 건의하기 [12] 난엄마다 2013-07-03 4358
1462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549
1461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의 싹을 키운다는 건 [3] ogamdo13 2013-06-30 4907
1460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4834
»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4632
1458 [나들이] 여름휴가 어디로…계곡, 해수욕장 제끼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7 4854
145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8)몸으로 내는 소리야 imagefile [2] artika 2013-06-27 5360
1456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7466
1455 [살림] 알뜰족, 이젠 제습제·주방세제도 직접 만든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6 710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