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도전

자유글 조회수 4681 추천수 0 2013.06.16 22:12:09

꼬마를 낳고 출산휴가 3개월을 다 쓰고, 회사에 내밀었던 사직서.

아무리 생각해도 꼬마를 엄마 내 손으로 키우는 것이 나의 다른 어떠한 가치보다도 우선순위에 놓여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잘 키워 냈냐?고, 물어본다면... 대답하긴 힘들지만 ^^;;

 

왕성한 사회활동을 단숨에 뚝- 끊어내고, 전쟁같은 육아를 하며 우울증 비슷한 것이 생겼었다.

그리서 4살, 만 28개월에 어린이집에 보내기로 결정하였고, 나만의 시간에 힐링포인트를 마련했다.

바로 "운동". 휘트니스 센터에서 진행되는 G.X.를 꾸준히 하게 되었다.

스트레스가 운동으로 해소된다는 느낌이 무엇인지를 느끼게 되면서, 점차 운동에 빠져들었다.

그러기를 2년 여..

신나고 즐겁게 하다보니 실력도 점점 늘어갔고, 얼마 전에는 강사의 권유로 내가 듣던 운동 프로그램의 강사자격증을 따기 위한 도전을 하기에 이르렀다.

 

약 한 달 간의 도전.

무엇보다 걱정되었던 것은, 육아에 큰 도움 주지 않는 남편에게 주말 한나절 동안 아이를 맡겨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래도 일단 해보고 싶은 일이라고 부탁하니 OK 해주어 교육을 시작하게 되었다.

 

"엄마가 선생님이 되려고 해. 그래서 한 달 동안은 주말에 교육을 들으러 가야 한단다.

 그러니까, 꼬마가 엄마를 좀 도와줄래?"

 

의외였다. 꼬마는 "선생님"이 되려고 한다는 엄마의 말에 반색하며, OK!!

와우..

나는 주말마다 A4에 사랑의 편지를 적어놓고 교육을 들으러 다니고 있다.

평일에는 엄마 껌딱지면서, 주말에는 엄마와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있는 게 정말 신기하다.

 

그동안 나는 왜 겁내었던 걸까.

아이가 이제는 많이 자랐고, 엄마와의 애착도 잘 형성 되어있는 탓도 있겠지만..

'아이가 불안해하면 어쩌지? 내가 돌보지 않고 있으면 아이에게 잘못을 저지르는 거야.'

뭐 이런 종류의 강박관념이 분명 존재 했던 것 같다.

아이가 아니라, 엄마가 분리불안이었던 셈.

 

물론 다른 집안일에서 놓여 나 있는 것이 전혀 아니기 때문에 몸은 두 배, 아니 세 배로 힘들지만,

아이가 성장해 있다는 사실에 위안을 받으면서, 엄마의 도전은 순풍에 돛 단 듯 잘~ 진행되고 있다.

도전에 성공하게 되는 날, 나의 성장과 아이의 성장에 두 배로 기쁘고 싶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5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건축과 자연, 교육과 사람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imagefile [4] fjrql 2013-06-26 10389
1453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4780
1452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4986
1451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생명, 나무의 마음을 말해주는 장인의 이야기 [2] 푸르메 2013-06-25 4679
1450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4620
1449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12962
1448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7126
1447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4259
1446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4866
1445 [나들이] 가족과 함께 도쿄 어린이책 산책 imagefile [4] 윤영희 2013-06-23 8932
1444 [요리] 요즘 제철 토마토 제대로 먹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11309
1443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4887
1442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13341
144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5161
1440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6134
1439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5278
1438 [나들이] 여름 밤마실 장미꽃과 함께 imagefile [3] 푸르메 2013-06-17 5069
1437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4672
1436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5246
» [자유글] 엄마의 도전 [11] 분홍구름 2013-06-16 46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