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젖니 흔들린다고 무조건 빼면 치아미인 못 됩니다

양선아 2013. 05. 07
조회수 11624 추천수 0
20130507_1.jpg
6살을 앞뒤로 이갈이를 하기 전 젖니는 영구치의 자리를 잡아주며 발음, 씹는 습관, 턱뼈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류우종 기자 ryu@hani.co.kr

영구치 한 개가 나오면서 젖니 두 개 건드리는 경우
모두 빼면 자기자리 못 찾고 삐뚤빼뚤 덧니 될 가능성

칫솔질·치실로 젖니 관리하고 충치 있으면 곧장 치료해야

생후 여섯달 정도 되면 아이의 잇몸에서 하얀 젖니가 앙증맞게 올라온다. 아이의 젖니는 만 6~7살부터 흔들려 빠지고 영구치가 나오기 시작한다. 보통 앞니, 작은 어금니, 송곳니 차례로 진행되는데, 아래 앞니에서 시작해 위 앞니가 빠지고, 만 8~9살이 되면 전체 앞니가 영구치로 바뀐다. 이런 방식으로 만 10~12살이 되면 윗송곳니의 영구치가 나오면서 영구치열이 완성된다.

어떤 부모는 ‘젖니는 어차피 빠질 이’라고 생각해 젖니 관리를 소홀히 한다. 충치가 있어도 방치하고, 치과 검진에서 치과 의사가 신경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하면 젖니를 굳이 신경치료까지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는 부모도 있다. 또 이를 가는 시기에 젖니가 흔들리면 무조건 이를 빼고 보는 부모들도 있다. 지오치과 경기 김포점 김주형 대표원장은 “평생 치아 건강의 밑바탕은 젖니 관리부터 시작된다. 부모들은 젖니가 충치가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하고, 젖니가 빠지는 시기와 순서를 잘 알아두고 젖니를 함부로 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젖니가 왜 중요할까? 서울 선릉 뉴연세치과 류성용 원장은 “영구치는 젖니의 뿌리를 따라 올라온다. 젖니의 뿌리가 흡수되며 나오는 물질이 영구치가 잘 나올 수 있도록 도울 뿐만 아니라, 젖니는 영구치가 나올 공간도 확보해준다”고 설명했다. 튼튼한 젖니가 공간을 잘 확보하고 있어야 나중에 영구치가 제대로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만약 너무 이른 나이에 젖니가 빠지면 영구치가 미처 올라오기도 전에 잇몸이 아물고 젖니를 뺀 자리에 뼈가 형성돼 영구치가 늦게 나올 수 있다. 또 젖니가 빠진 빈 공간으로 주변 치아들이 밀고들어오면서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부족해져 덧니가 생기거나 이가 비뚤어져 부정교합이 될 수 있다. 김주형 원장은 “영구치는 젖니보다 크다. 이를 갈면서 영구치가 젖니를 밀어내는데, 한꺼번에 두 개의 치아를 건드릴 수도 있다. 이때 이가 흔들린다고 한꺼번에 두 개의 치아를 빼버리면, 먼저 나온 영구치가 빈 공간으로 밀리고, 나중에 나온 치아와 겹쳐져 덧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젖니를 뽑기 전에는 전문가를 찾아 새 치아가 잇몸 안에 자리하고 있는지, 얼마나 올라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뽑는 것이 좋다.

이처럼 중요한 젖니를 제대로 관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류 원장은 “아이들에게 전적으로 칫솔질을 맡기지 마라”고 말했다. 최근 무상보육이 실시되면서 아이들이 어린이집에 가는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일찍부터 칫솔질 교육을 받는다. 류 원장은 “아이 스스로 칫솔질을 하는 모습이 대견스러워 아이들에게 칫솔질을 맡기는 부모들이 있는데, 적어도 초등학교 고학년 정도가 될 때까지는 부모가 치아 관리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칫솔질보다 더 중요한 것이 치실 사용이라고 강조했다. 적어도 하루에 한 번 자기 전 치실을 사용해 아이의 치아와 치아 사이에 있는 이물질을 제거해준다면 훨씬 이 관리가 잘된다. 2008년 미국 뉴욕대의 연구 결과, 치실을 사용하는 사람의 입안에는 잇몸질환을 유발하는 박테리아 수가 칫솔로만 이를 닦는 사람보다 현저하게 적었다고 한다.

젖니에 충치가 생기면 바로 치료를 해주는 것이 좋다. 젖니는 영구치보다 광화(딱딱해지는 정도)가 덜 돼 충치가 급속도로 진행된다. 초기 충치는 충치를 제거하고 파인 홈을 레진으로 메꿔준다. 충치가 심해 신경치료를 했거나 치아를 많이 갈아냈다면 크라운 치료를 해야 한다. 크라운은 신경치료 뒤 표면이 얇아져 부서지기 쉬운 치아를 보호하고 씹는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보철을 씌워주는 것을 말한다. 보철을 씌우면 영구치가 잘 나오지 않을 것 같아 걱정하는 부모들이 있는데, 오히려 보철을 통해 영구치가 나올 공간을 확보해줘 나중에 영구치 나오는 데 도움이 되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성민경 지오치과 수원점 원장은 “적어도 3개월에 한번씩 치과 검진을 받고, 불소 도포와 실란트, 치실 사용 등 예방치료를 통해 양치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보완하는 것이 치아 건강에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페이스북 : anmadang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 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수포자·영포자들 감긴 눈 뜨게 할수 있을까

    양선아 | 2019. 04. 26

    [뉴스AS] 정부 ‘기초학력 보장 강화’ 정책지난해 국가 수준의 학업 성취도 결과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늘면서 기초학력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과거 일제고사 형태로 성취도 평가를 할 때 초등학생들이 시...

  • 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키는 안 크고 몸무게는 늘고 식습관은 안 좋고…학생들 건강 ‘적신호’

    양선아 | 2019. 03. 28

    국내 초·중·고등학생들의 키 성장세는 주춤한 반면 몸무게는 늘어 비만율이 높아지는 ‘적신호’가 켜졌다. 중·고등학생 다섯명 중 한명은 아침 식사를 거르는가 하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한 고등학생이 무려 80.54%에 이르는 등...

  • 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1월 출생아 4년 만에 1만명 줄어…범정부 인구정책 TF 구성

    베이비트리 | 2019. 03. 27

    ‘1월 인구동향’ 1월 출생아수 3만3백명 기록2015년 4만1900명 뒤 해마다 역대 최저치인구 1천명당 출생아 6.9명으로 7명대 져통계청 장래인구 특별추계 발표 예정에 이어관계부처·연구기관 ‘태스크포스’ 구성하기로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영유아 자기조절력은 부모 양육방식에 좌우

    베이비트리 | 2019. 03. 25

    아이 아빠가 2~3살 아이들에게 자꾸 스마트폰을 보여줘요Q. 3살과 2살 연년생 남매를 둔 가정주부입니다. 남편과 양육관이 달라 고민입니다. 특히 스마트폰 문제로 다툴 때가 많습니다. 남편에게 아이들과 놀아주라고 하면 주로 스마트폰을 보여줍니...

  • 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한유총 차기 이사장 선거, ‘이덕선의 후예’ 김동렬 단독 출마

    양선아 | 2019. 03. 20

    동반사퇴 제안했다가 철회하고 단독출마 ‘유아교육법 시행령 반대’ 등 강성 기조 개학연기 투쟁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한유총의 차기 이사장 선거에 ‘이덕선 현 이사장의 후예’로 꼽히는 김동렬 수석부이사장이 단독 출마하기로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