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처음 3~4년 동안 나란히 살았던 옆집 사람은

어쩌다 마주쳐도 인사조차 제대로 나눌 수가 없었습니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요즘 아파트 이웃이었습니다.

 

그러다 지금의 옆집을 만났습니다.

저 보다 먼저 그네들과 마주쳤던 남편은

"참 좋은 이웃이 이사온 것 같아. 가족 모두가 인사를 어찌나 반갑게 하는지…”

기대가 되었습니다.

가족이 단체로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이웃은 과연 어떤 사람들인지.

 

2010년 늦가을.

개똥이 생후 7개월 무렵 처음으로 여행을 떠날 때.

주차장에서 처음 마주친 옆집 가족은 정말 남편의 말대로 모두가 반갑게 인사했습니다.

가장 주도적인 역할을 한 사람은 당시 4세 가은이였습니다.

 

남편의 독촉에도 불구하고,

주변머리 없는 저는 개똥이를 데리고 옆집에 놀러 가고,

옆집 모녀를 우리집에 초대하기까지는 한참이 걸렸습니다.

그게 왜 그렇게 어려웠던지요.

지금 생각하면 후회 막심입니다.

 

2011년 봄.

육아휴직을 끝내고 복직을 앞두고 있을 무렵에는

유치원생이 된 가은이가 10개월 된 개똥이에게 이유식을 먹여 주며,

누나가 먹여주니까 더 맛있지?” 하기도 했습니다.

 

2012년 봄.

개똥이가 아빠와 어린이집을 가기 위해 집을 나서면

옆집 현관문을 사이에 두고 개똥이와 가은이는 개똥아~~~”, “누나~~~” 하며

목이 터져라 서로를 애타게 부르는 날이 많았답니다. ^^"

 

그리고 언제부터 인가 개똥이를 어린이집에서 하원시킨 친정엄마께서 이런 문자를 보내셨습니다.

개똥이 가은이네 집에 놀러 갔다

보호자 없이 옆집에 놀러 가는 세살짜리가 개똥이 말고 또 있을까? 싶었습니다.

그렇게 놀러갈 수 있는 옆집이 고맙고 또 고마웠습니다.

 

사진120605_003.jpg 

- 2012년 여름. 옆집에 놀러가 그림 그리는 개똥이

 

CAM01011.jpg 

- 저녁 먹고 옆집가서 또 먹는 개똥이와 다정한 누나 가은이.

 

CAM01089.jpg

- 옆집 누나 책 감상하는 개똥이.

 

2013년 봄.

작년여름에 태어난 옆집 가은이의 동생이

개똥이가 가은이를 처음 만났던 그때 개월수로 자랐습니다.

그리고 아쉽게도 우리는 먼곳을 이사를 갑니다.

 

6년 넘게 살아온 동네를 떠나기 아쉬운 이유가 몇가지 있지만,

가장 아쉽고 섭섭한 것은 바로 옆집입니다.

동요 가사대로 맛있는 것을 나눠 먹으며 사이 좋게 지내던 친구같은 옆집이기 때문입니다.

 

그간의 고마움을 이렇게라도 남기고 싶어서 주인 허락도 받지 않고, 사진도 몇장 올립니다.

첨부한 사진들은 옆집 가은엄마가 개똥이 잘 놀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제게 보내준 사진입니다.

그녀는 만삭일때도, 젖먹이가 있을때도 기꺼이 개똥이를 반갑게 맞아 주었답니다.

 

모쪼록 그녀와 그녀 가족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면서.

저와 우리 가족 모두에게 이렇게 행복한 기억을 갖게 해 주어서.

말로는 다 하지 못할 정도로 정말 고맙고 또 고마웠노라고.

전합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48 [자유글] 이 안에 봄이 들어있어^^ imagefile [3] 윤영희 2013-03-27 4477
1347 [나들이] 딸기체험과 아빠들의 유형 분석 imagefile [7] 분홍구름 2013-03-26 5995
1346 [나들이] 대학로 몇 년 만이던가... imagefile [4] yahori 2013-03-26 7223
» [자유글] 다정한 옆집이여, 그대들을 두고 어찌 떠날꼬. imagefile [4] 강모씨 2013-03-25 12431
1344 [자유글] 시골로 이사왔어요~ imagefile [10] blue029 2013-03-22 5945
1343 [나들이] 기발하고 긴요한 야외활동의 귀요미들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2 4946
1342 권미진이 마시고 50kg 뺀 해독주스 마셔보니…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2 13653
1341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곁에 두고,,, 읽어야할 책 [6] 나일맘 2013-03-21 4530
1340 [자유글] 쉬야가 물고기를 못만난 날 imagefile [2] lotus 2013-03-20 13647
1339 [건강] 아토피가 찾아왔어요 ㅠㅠ imagefile [10] lizzyikim 2013-03-19 7906
1338 [자유글] 예체능 사교육을 시작합니다..^^ [3] 분홍구름 2013-03-16 4404
1337 먼지구덩이에서 화장품을 구출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3-15 6007
1336 [요리] 못생긴 곰보배추, 도대체 이것은 무엇인고? image 베이비트리 2013-03-13 8147
1335 개봉이 기다려지는 영화 '지슬' imagefile [2] yahori 2013-03-08 8037
1334 [자유글] 새 학기 시작 잘하고 있나요? [7] wonibros 2013-03-07 4477
1333 [요리] 건강하고 살 안 찌는 중국음식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3-07 6657
1332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④아이가 산만하다고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3-07 17251
1331 [가족] 낚시터에서 나는 애들한테 낚였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03-05 4765
1330 [자유글] 유치원 보내기... 참 힘들어요 ㅠ.ㅠ [11] 나일맘 2013-03-04 5019
1329 [가족] 안타까운 '부정' 두 가지 뉴스 [1] yahori 2013-03-04 522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